컨텐츠 바로가기
68133240 1112021051468133240 01 0102001 politics 7.0.0-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65800000

[속보]與 지도부 만난 文 "재보선 패배 쓴 약 삼아 유능함 보여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4일 오전 文, 송영길호 지도부와 상견례

文대통령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

송 대표 "모든 정책에 당 의견 많이 반영돼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와의 첫 간담회에서 “재보선의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서 국민이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 등 민주당 신임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정했다. 김용민·강병원·백혜련·김영배·전혜숙 최고위원과 윤관석 사무총장, 박완주 정책위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김영호 당대표 비서실장도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배재정 정무비서관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사태 해결에서 성과를 내야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와 관련해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 해소 등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민생과제가 많고, 또 반드시 해결해야 할 그런 문제들”이라며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그런 토대 구축에도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임기 말 불거질 수 있는 당·정·청 균열을 우려하며 ‘원팀 체제’를 특별 당부했다.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면서다. 최근 인사청문회 정국, 부동산 해법 등과 관련해 여권 내 파열음이 노출된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모든 문제에서 똑같은 목소리여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다양한 의견이 나오면서도 그 의견들이 같은 방향으로 향하고, 또 깊이 있는 소통을 통해서 결국은 하나로 힘을 모아나갈 때, 그리고 그런 모습들이 일관되게 지속될 때 국민들께 희망을 드릴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좀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또 당도 선거를 앞둔 그런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을 보였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고 돌이키며 “우리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새 지도부가 우리 당을 잘 단합시켜 주시고, 또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으로 국민들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 대표는 △코로나19 백신 △부동산 △반도체 △기후변화 △한반도 평화 문제와 관련한 정부 정책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송 대표는 “민주당이 3월 9일 우리가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우리 문재인 대통령님이 성공적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것이기 때문에 저희 당 대표실에 D-299라고 써놓고 활동을 하고 있다. 그러려면 앞으로의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 중심의 국정 운영 필요성을 언급했다.

송 대표는 끝으로 “우리 대통령께서 정말 역사적인 바이든 대통령과의 5월 21일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저희들이 총력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