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879 0022021051468132879 01 0101001 politics 7.0.0-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4399000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하태경 "윤석열은 되고 홍준표 안되는 이유? 다 같이 망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이 지난 10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열린 '시정 현안 공동대응을 위한 여·야·정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복당을 거듭 요구하고 있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향해서 “왜 윤석열(전 검찰총장)은 되고, 홍준표는 안 된다고 하는지 정녕 모르겠는가”라며 “윤석열 입당은 동반상승의 길이지만, 홍준표 입당은 동반몰살의 길이라고 우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1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SNS에서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윤 전 총장)에게도 입당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윤 전 총장 입당을 반대하지 않는다. 안 대표와의 합당도 반대하지 않는다”며 “저를 아예 무대에 오르는 것도 막으려 하는 것은 참으로 속 좁은 비겁한 정치”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하 의원은 “홍 의원이 연일 폭풍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우리 당이 윤 전 총장은 들어오라 하면서 왜 자신은 거부하냐고 말이다”라며 “왜 그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지 정말 모르는가”라고 글을 적었다.

중앙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 의원은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우리 당의 많은 지지자들은 윤 전 총장이 들어오면 시너지를 일으켜 정권 교체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반대로 홍 의원이 입당하게 되면 지금처럼 갈등만 계속돼 다 같이 망하는 길로 가게 될까 봐 걱정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걱정을 해소할 사람은 홍 의원 본인”이라며 “먼저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차분히 설득하라고 조언을 드렸다, 하지만 후배 정치인들 비난하고 성찰은 없이 억울하다고 악만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저라면 목소리를 낮추고 반대하는 의원들 찾아 설득하고 안심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우리 당 지지자들을 더 불안하게 만들 것인지, 선배 정치인답게 어른스러운 모범을 보여주실 것인지 잘 선택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음모와 모략으로 하는 정치는 일시 국민을 속일 수는 있을지 모르나 종국에 가서는 자신의 인격 파멸을 부르고 정계 퇴출이 된다”며 “정치에도 금도(襟度)라는 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걸 지키지 않고 막 나갈 때 한번 내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 없다”며 “할 말은 하되 당당하게 정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