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264 0032021051468131264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3 연합뉴스 47240556 true true false true 1620959663000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김부겸 총리 취임…"부동산정책 더이상 실망드리지 않겠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민생해결, 경제회복, 국민화합 '3대 역점과제' 제시

"직접 갈등현장 찾아 소통…현장총리 되겠다"

공직사회에 공정·현장·협력 주문…"확실히 보호하고 파격적으로 보상"

연합뉴스

취임사 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7대 총리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는 14일 "부동산 정책에서 더이상 실망을 드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민생보다 중요한 국정은 없다"며 앞으로 해결해 나갈 민생 과제 중 하나로 부동산 문제를 꼽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온 집값 안정 기조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도 모든 세대에서 실수요자들이 주택 마련에 어려움이 없도록 다양한 정책수단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3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로 마련된 강력한 투기 근절 방안도 확실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선 "더욱 철저한 방역관리와 신속한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최대한 빨리 끝내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양극화가 심화되지 않고, 사회안전망이 더 탄탄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코로나 대응 중대본 첫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임기가 시작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처음 주재하며 공식 업무수행을 시작하고 있다. kimsdoo@yna.co.kr



김 총리는 코로나19·민생 문제 해결과 함께 경제 회복·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을 역점 과제로 제시했다.

김 총리는 "최근 우리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국민들이 체감하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며 "확장적 거시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내수·수출·투자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올해 무역 1조 달러 달성, 과감한 소비활성화 방안 마련, 세계 시장 선도를 위한 기업 지원, 신산업 육성, 2050 탄소중립 준비, 지역균형발전 등을 경제 회복·도약의 방안으로 꼽았다.

이어 김 총리는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한마음이 돼야 한다"며 "우선 정치권부터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정책 추진 과정에서 국회의 협조를 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특히 "제가 직접 갈등현장을 찾아 각계각층과 소통하고, 사회적 대화기구 구성을 추진하겠다"며 "정부의 역량을 포용적 회복·도약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공직사회를 향해 공정·투명, 현장, 협력·협업을 주문했다.

김 총리는 "LH 사태 등으로 공직사회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우려가 크다"며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어나가자"고 당부했다.

또 "행정의 기본은 현장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것"이라며 "저 역시 현장 총리가 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직사회의 적극행정을 주문하며 "확실히 보호하고 파격적으로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동시에 김 총리는 지난 30년 정치활동의 목표가 통합이라고 소개하며 "총리 임기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해 이 목표에 매진하겠다"며 "또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완수하고, 개혁 성과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구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기념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