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9535 0012021051368119535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 경향신문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20907262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박지원, 스가 만나 “한·일관계 지금 같아선 안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비공개 면담 내용 알려져

튀는 행보에 일본 ‘당혹’

[경향신문]



경향신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사진)이 지난 12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만나 한·일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국 정부의 관계 개선 의지를 전달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박 원장은 전날 도쿄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장(DNI),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 등과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 회의에 참석한 뒤 스가 총리를 예방했다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박 원장은 스가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일관계가 지금과 같아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발언하며 양국관계 정상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한·일관계 개선에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음을 스가 총리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스가 총리도 박 원장 말에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박 원장과 스가 총리 간 면담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한국 언론의 보도 내용을 확인하려는 일본 기자들의 요청에도 공식 확인을 하지 않고 있다. 통상 정보기관장과의 접촉은 외교적 해결을 위한 비공개 조정 작업이라는 점을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일본 측은 박 원장의 일본 내 행보가 한국 언론을 통해 공개적으로 드러나는 것에 불쾌한 기색이 역력하다.

박 원장은 지난해 11월 일본을 방문했을 때도 스가 총리를 면담한 뒤 스가 총리에게 ‘김대중·오부치 선언’과 같은 한·일관계의 미래 방향성을 담은 새 정상 선언을 발표할 것을 제안했다는 사실을 언론에 공개해 일본 측을 당혹하게 했다.

한·일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일본 측은 박 원장이 한·일관계 개선의 돌파구가 될 만한 제안이나 최고위급 차원의 메시지를 갖고 왔을 수 있다는 기대 때문에 스가 총리 면담을 주선했는데 정작 그런 내용은 없고 비공개 면담 사실을 밝히는 등 언론 플레이를 하는 것에 매우 불쾌해하고 있다”며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박 원장이 오히려 관계를 더 꼬이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신모 외교전문기자 simon@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