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93892 011202105136809389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true 1620859034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장제원 "황교안, 美에 서울·부산·제주라도 백신 달라니…나라 망신"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왼쪽),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오른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방미 중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의 백신 행보를 '국민 편 가르기'라고 비판했다. 이에 황 전 대표가 '편 가르기'가 아니라며 해명했지만 여전히 장 의원은 싸늘한 눈길을 보내고 있다.

장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코로나로 상처받고 힘들어하는 국민 앞에서 백신까지도 편 가르기 도구로 이용하는 전직 총리의 어설픈 백신 정치가 국민을 얼마나 짜증 나게 하고 있는지 깨닫기 바란다"며 황 전 대표를 비판했다.

장 의원은 황 전 대표의 미국 방문 행보 관련 내용을 언급하며 "아무리 대권행보가 급했다지만 미국까지 가서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라도 백신을 달라니요"라고 지적했다.

앞서 일부 매체에서는 황 전 대표가 미국 정·재계 인사들에게 한미동맹 차원에서 국민의힘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만이라도 백신을 지원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보도했다.

장 의원은 "황 전 대표는 자중하기 바란다. 황 전 대표는 전직 미래통합당 대표이기 이전에 대한민국의 전직 국무총리"라며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지역 국민만 국민인가. 나라 망신도 이런 망신이 어디 있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명색이 대권 후보라는 전직 국무총리의 희한한 편 가르기에 국민들은 '백신으로 장난하냐?' 라고 묻고 있다"며 "낯 뜨겁다. 제발 이러지 좀 맙시다"라고 호소했다.

그러자 황 전 대표는 13일 새벽 페이스북에 "장 의원께 제 진의를 말씀드리겠다"며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황 전 대표는 "이번 방문으로 미국이 우리나라에 백신을 지원해 줄 수 있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다. 제가 노력한 부분도 있겠지만 동맹의 가치가 발현된 것 같아 반가웠다"며 "그런데 여당은 '백신외교를 함께 하자'는 야당의 제안을 거절했다. 의원 몇 명이 가서 되는 게 아니라고 하면서 말이다. 해보지도 않고 무조건 '안된다'고 하니 답답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을 하라고 압박을 하고자 몇 가지 예를 든 것"이라며 "오로지 청와대, 정부, 여당을 독려하기 위한 수사였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 편 가르기' 생각은 전혀 없다. 장 의원을 비롯해 이 일로 마음 상하신 분이 계신다면, 사과드린다"며 "다급하고 절박한 마음에서 한 절규임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 의원은 13일 오전 황 전 대표를 향해 "편 가르기 의도가 아니었다니 무척 다행"이라면서도 "그러나 본인의 의도와는 달리 황 전 대표의 모든 발언이나 행동은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간과한 것은 아닌가. 외교라는 무대에서 백신 문제를 다룰 때는 더더욱 정치적 오해의 소지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이 있는 지역 백신 지원 부탁' 발언이 해명하신 것처럼 '다급하고 절박한 마음에서 한 절규'이거나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압박'이라고 느껴지기보다는 정치적 외교적 경솔함으로 비치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라며 "황 대표의 해명에 대해 국민들께서 얼마나 공감하실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사민 기자 24m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