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8477 0562021051068018477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56 세계일보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4027000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또 '투기' 언급한 문 대통령 "투기 철저 차단… 부동산 개혁 완결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날로 심각해지는 자산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도 부동산 투기를 철저히 차단하겠다”며 “불법 투기의 근원을 차단하기 위한 근본적 제도개혁을 완결짓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주거 안정은 민생의 핵심이다. 실수요자는 확실히 보호하며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투기와의 전쟁’은 4년간 변하지 않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기조다. 이날 연설에서도 문 대통령은 부동산 관련 목표로 ‘투기 차단’을 가장 먼저 언급했다.

이전부터 강조해왔던 ‘공공주도 주택공급 대책’도 계획대로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의 주택공급에 더해 공공주도 주택공급 대책을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무주택 서민, 신혼부부, 청년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실수요자의 부담을 완화하는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사태로 만연한 국민들의 불신도 불식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부동산 부패는 반드시 청산하겠다”고 힘주어 말한 문 대통령은 “공직자와 공공기관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가 국민들 마음에 큰 상처를 준 것을 교훈 삼아, 투명하고 공정한 부동산 거래 질서 확립과 불법 투기의 근원을 차단하기 위한 근본적 제도개혁을 완결짓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남은 임기 1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그 1년이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하겠다”며 “수많은 위기 앞에서도 단결하며 전진했던 위대한 국민들과 함께 당당하게 나아가겠다. 모든 평가는 국민과 역사에 맡기고, 마지막까지 헌신하겠다. 진심으로 국민 여러분의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