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7989 0362021051068017989 01 0102001 politics 7.0.0-HOTFIX 36 한국일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3500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문 대통령 "바이든 대북정책 환영... 북한 호응 기대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10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 방향을 환영한다"면서 "기회가 온다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에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남은 임기 1년 동안 추진할 대(對)한반도 구상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서 "긴 숙고의 시간도 이제 끝나고 있다. 행동으로 옮길 때가 됐다"며 "바이든 신정부도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는 "우리와 긴밀히 협의한 결과"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기본 목표로 싱가포르 선언의 토대 위에서 외교를 통해 유연하고 점진적·실용적 접근으로 풀어나가겠다는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긍정 평가했다.

그는 "남은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겠다"면서도 "다만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기회가 온다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선 "한미동맹을 굳건히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더욱 긴밀히 조율해 남과 북,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를 복원하고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측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에 대해선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국민들께서도 (남북) 대화 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한 그는 "특히 남북합의와 현행법을 위반하면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엄정한 법 집행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