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7285 0512021051068017285 08 0803001 itscience 7.0.0-HOTFIX 51 뉴스1 64331824 false true false true 1620612725000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올해 삼성폰 특징은 조기출시?"…갤Z폴드3 등 폴더블폰 8월 출시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갤노트 사리즈 미출시 전망…조기출시된 갤S21 흥행 성공

갤S21 FE도 8월 출시될 것으로 예상…전작은 10월 출시

뉴스1

IT매체인 샘모바일이 삼성전자가 올해 하반기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2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초 '갤럭시S21'에 이어 하반기에도 갤럭시Z폴드3를 포함한 폴더블폰을 조기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는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출시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신 폴더블폰의 출시시기를 앞당겨 소비자들의 폴더블폰 선택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업계는 올해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오는 8월 말에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한 달 가량 출시일을 앞당긴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갤럭시노트를 출시한 뒤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5G는 9월에 출시됐다.

그러나 올해는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출시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빈 자리를 폴더블폰으로 채우면서 폴더블폰 시장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3월에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올해 출시한 갤럭시S21 울트라에도 S펜 경험을 적용을 하다 보니 일련의 플래그십 S펜을 적용한 모델을 1년에 2개를 내는 건 부담이 될 수 있다"며 "하반기에 (갤럭시노트의) 출시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올해 초 조기 출시한 갤럭시S21이 흥행을 거둔 점도 폴더블폰 조기 출시 가능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1월 출시된 갤럭시S21은 국내 판매량이 전작보다 한 달 빨리 100만대를 돌파했으며 미국에서도 출시 후 4주간 판매량이 전작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삼성전자는 폴더블폰과 함께 갤럭시S21의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S21 팬에디션(FE)'도 함께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작인 갤럭시S20 FE은 지난해 10월 출시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조기 출시 가능성에 대해 "갤럭시노트가 올해 출시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의 출시를 앞당겨 갤럭시노트의 빈자리를 채우면서 폴더블폰 시장 확대도 이루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유출된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로 추정되는 사진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는 S펜을 지원하며 폴더블폰 최초로 언더디스플레이 카메라(UDC)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Z플립3는 투톤 컬러의 커버 디스플레이가 적용되고 커버 화면도 문자 메시지 전체를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