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105 0142021051068015105 02 0204001 society 7.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218000

천대엽 대법관 임기 시작.. "사회적 약자·소수자 피난처, 사법부 역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천 대법관 "형평의 저울이 기울어지는 일
없이 공종한 절차 통해 공동제 가치 구현"


파이낸셜뉴스

천대엽 대법관 후보자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천대엽 대법관(57·사법연수원 21기)이 10일 임기를 시작했다. 천 대법관은 사법부가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피난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 대법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우선 오늘 헌법이 정한 대법관으로서의 소임을 시작하게 됐다"며 "제게 법관으로서의 자세를 일깨워 주시고 성원해 주신 동료 및 선후배 법관, 그리고 함께 재판 등 업무에 헌신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법원으로서 걸어가야 할 길에 따르는 높은 헌법적 사명을 되새기면서 무한한 두려움과 엄숙함을 느끼고 있다"며 "대법관 임명을 위한 준비과정에서 사법부와 법관의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깨우칠 수 있는 성찰과 배움의 시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피난처인 사법부의 역할을 명심하겠다"며 "어떤 경우라도 형평의 저울이 기울어지는 일 없이 공정한 절차를 통해 올바른 시대정신과 공동체의 가치가 구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법관은 "시민들의 기대와 때론 가혹하고 모순되기도 한 비판은 사법부에 대한 기대와 염원·애정이 있어야만 가능한 것"이라며 "사법부 전체가 초심으로 돌아가 각자의 소임을 다해야만 온전히 받들 수 있는 것임을 알기에 감사하면서도 두려운 마음으로 다짐했다"고 했다.

또 "대립과 분열 등 갈등이 날로 심화되어가는 현실 속에서 그 소임을 잘 수행하기 위해서는 비범한 노력과 섬세한 지혜, 안목, 통찰력, 사무친 기도가 필요함을 절감한다"며 "어느 것 하나 감당하기 벅찬 일이지만, 얕은 지식과 지혜로나마 초심으로 돌아가 소임을 다하겠노라는 우보일보의 다짐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천 대법관은 2부 소속이다. 2부는 천 대법관과 법원행정처장직을 마치고 재판부로 복귀하는 조재연 대법관과 민유숙·이동원 대법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편 천 대법관이 이날 임기를 시작하면서 13명의 대법원 구성원 모두 비(非)검찰 출신으로 채워지게 됐다.

jihwan@fnnews.com 김지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