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439 0022021051068013439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8092000

이낙연 "윤석열·이재명 양강구도 지속? 한번 보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복지광주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포용적 책임정부와 혁신적 선도국가의 비전'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차기 대권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양강구도가 지속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번 보죠”라며 “변화의 여지가 완전히 막힌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이재명 양강구도가 굳어지는 지지율 흐름을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번 보죠”라며 “그걸 뭐 어떻게 하겠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행자가 ‘당대표만 안 맡았어도 멀찌감치에서 지지율을 관리하면서 지낼 수 있었을 텐데, 내가 괜히 맡았다 이런 후회 같은 것은 안 하느냐’고 묻자 “그런 사람이 못 된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일을 눈앞에 두고 그걸 피해 다니는 사람이 못 된다”며 “아마 지금 비슷한 상황이 온다고 해도 비슷한 결정을 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대권 도전에 관해선 “본인이 아무 말씀도 하지 않고 계시기 때문에 잘 모르겠습니다만 옛말에 ‘나무는 가만히 있고 싶어도 바람이 놔두지 않는다’는 얘기도 있는 것처럼 이미 바람은 불고 있다고 봐야 되겠다”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언젠가는 그분이 밖에 나오셔야 될 거고 그때부터 국민들께서 제대로 보시는 기간이 올 것”이라며 “(그 기간에) 더 좋아질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경쟁자인데 점수를 후하게 주는 것 아니냐’라고 하자 “사람들이 알게 되면 (평가가) 더 좋아질 수도 있고 아니면 그 반대일 수도 있고 그런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대해서는 “여러 종류의 문자폭탄을 받아 봤다”며 “예를 들면 양성평등 주간이 되면 교계에서도 많이 보내시고, 어떤 일이 생기면 또 다른 종류의 문자폭탄도 있다”며 “언론에서 문제 삼는 문자폭탄은 한 가지인데. 실제로 겪는 문자폭탄은 두세 가지”라고 했다.

이어 “늘 말씀드린 것처럼 (문자행동은) 의사 표현의 방법이고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그렇게 표시를 하는 분들께도 제가 부탁드리는 것은 절제를 잃지 않아야 설득력을 더 가질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좀 더 열려 있어야 에너지도 커질 수 있다, 이 말씀을 계속 드리고 있다”고 했다.

당내 대선 예비후보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당이 빠른 시일 내에 정리를 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제가 원칙은 존중되어야 한다는 말씀만 반복하고 있는데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여러 가지 고려사항이 있을 수 있다. 당이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정리를 늦지 않게 해야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취임 4주년을 맞은 소회로 “제가 총리로 일한 것이 2년 7개월 13일,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를 지냈다”며 “영광과 책임이 동시에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공과를 함께 짊어지면서 부족한 것, 혹시 잘못한 것은 고치고 새롭게 해야 될 책임이 저에게도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최근 ‘대통령을 못 하게 된다 하더라도 문 대통령을 끝까지 지키겠다’는 발언을 한 배경으로는 “정책의 기조나 철학은 2년 7개월 이상을 함께했는데 아니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 입장에서 수용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다만 정책이라는 것은 시대의 산물이니까 시대에 따라서 요구되는 것은 정책으로 반영돼야 하고 그런 점에서의 변화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제가 포지티브 차별화는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