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98672 0252021050967998672 01 0103001 politics 7.0.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523391000

탁현민 “남은 1년이 더 어려워, 현재로만 평가받는건 위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오늘로만 평가받는다고 해서 오늘만을 위해 일 할 수는 없다”며 “4년을 했더니 남은 1년은 더 어렵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지난 8일 문재인 취임 4주년을 맞아 페이스북에 이같이 썼다. 무대 연출가인 탁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대선 후보 시절부터 주요 행사 기획을 도맡아 왔다.

탁 비서관은 “우리의 정치는, 그리고 정치와 관계맺은 모든 일들은 과거나 미래로 평가받는 것이 아니라, 오직 현재로만 평가받게된다”면서 “전에 있었던 업적도 나중에 있을 어떤 과오도 현재의 평가보다 중요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오로지 현재만으로 평가받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며 “과거의 위업이 미래의 비난이 되기도 하고, 현실의 위기가 미래의 성취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때 작은 묘목의 크기만을 바라보는 사람은 없다”며 “나무를 심고 내려오면서 언젠가 이 나무가 얼마나 더 크고 단단하게 자라날지 상상하며 내려오게 된다. 우리 정치에 그런 미래에 대한 상상력이 더해졌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맹자의 ‘관해난수(觀海難水· 바다를 본 사람은 물을 함부로 이야기 하지 않는다)’를 언급하며 “남은 1년은 더 어렵다”고 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