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0378 0512021050767980378 03 0309001 economy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66881000

택배노조 파업 선언했지만 …물류업계 "물류 대란 가능성 낮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참 인원, 전국 택배기사 3.7% 수준…대체인력으로 보완 가능

뉴스1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 관계자들이 7일 서울 서대문구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아파트 지상 차량출입금지 택배사 해결을 촉구하는 총파업 투쟁계획 및 택배사, 노동부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택배노조는 조합원 77%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다. 2021.5.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문대현 기자 = 물류업계가 택배 노조의 파업 선언에도 불구하고 '물류 대란'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파업 동참 인원이 전국 택배기사의 3.7% 정도 수준에 그쳐 대체인력을 통해 충분히 물량을 소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7일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에 따르면, 택배노조는 전날(6일)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찬성 4078명, 반대 1151명 찬성률 77%로 파업을 가결했다. 파업 돌입 시기 등 구체적 일정은 위원장에게 위임하고, 부분파업으로 파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Δ생물(신선식품) Δ규격상 택배가 아닌 화물로 취급되는 물류 Δ여러 개의 택배를 하나로 묶은 택배 Δ계약과 택배비가 일치하지 않는 물품 등에 대해 배송을 거부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택배사들은 "최대한 고객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파업 결정이 '택배 대란'으로 이어질 우려는 크지 않다는 입장이다.

파업권이 확보된 택배노조 조합원 수는 5835명 중 노동위원회 쟁의절차를 완료한 1907명이다. 지난해 기준 전국의 택배기사 수가 약 5만4000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파업에 참여할 수 있는 인원은 약 3.7% 수준이다.

이 때문에 택배사들은 직영 기사 등 대체인력을 투입하면 운송 차질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노조의 예고대로 택배 물량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신선식품 위주의 부분파업만 진행된다면 운송 전반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은 더욱 낮아진다.

물류업계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현장에서 일부 물품을 들고 나가지 않는 지엽적인 수준의 태업은 흔히 있던 일"이라며 "지금 밝힌 방식대로 파업을 한다 하더라도 크게 차질이 없을 것이다. 만약 배송하지 않는다고 해도 직영 기사들을 투입해서 배송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파업 일정도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노조 중앙집행위원회가 파업 돌입 일정에 대한 권한을 위원장에게 위임한 만큼, 위원장이 정부·정치권과 택배사들의 대화 상황을 지켜본 뒤 파업을 철회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파업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대단지 아파트에서 벌어진 갈등에서 비롯됐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 4월1일부터 아파트 단지 내 지상도로 차량통행을 금지하고, 모든 차량이 지하주차장을 통해 이동하도록 했다.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택배노조는 택배차량(탑차) 차체(2.5~2.7m)가 지하주차장 진입제한 높이(2.3m)보다 높아 진입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또 해당 아파트를 배송불가지역으로 지정하거나 추가 택배요금을 부과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택배사들과 아파트 측은 Δ단지 내 택배차량 출입 금지 조치를 실시하기 전부터 이미 구역 내 배송차량을 저상차량으로 교체했으며 Δ배송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협의해 왔으나 일련의 갈등 이후 협의가 중단되었다는 입장이다.
mau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