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084 0372021050567935084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192795000 아시아 증시 휴장 하락 인도 유동성 상승 2105060901

오르는 물가·늘어난 국채·과도한 유동성…금리상승 뇌관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리상승 없다'던 옐런 "올릴 수도…"

오르는 물가에 커지는 금리 상방압력

'빚투' 시중 유동성, 경제위기 올 수도

헤럴드경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 중인 4조 달러(약 4천400조 원) 규모의 초대형 지출 계획안에 대한 인플레이션 우려를 일축했다. 옐런 장관은 2일(현지시간) NBC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지출 계획안은 향후 8∼10년에 걸쳐 고르게 분포돼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은 옐런이 지난해 12월 1일 재무장관에 지명된 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연설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물가가 2.3%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금리 상방압력이 거세지고 있다. 금리상승에 부정적인 발언을 했던 미국 당국도 상승 전망을 조심스럽게 내놓고 있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급증한 국채물량과 지속된 저금리 기조로 풀린 과도한 유동성이 우리나라 경제의 큰 부담으로 돌아올 가능성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지낸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시사경제지 '더애틀란틱' 주최 화상 콘퍼런스에서 사전 녹화된 연설을 통해 "경제가 과열하지 않게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산 재배치로 인해 매우 완만한 금리 인상이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금리상승은 없다고 일축해온 기존 입장과는 결이 다른 발언이다. 우리나라도 이러한 기류와 무관할 수 없다. 미국 금리상승은 우리나라 금리상승에 즉시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물가상승률도 금리인상에 대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동월대비 2.3%를 기록했다. 물가 안정화에 실패할 경우, 금리상승을 피할 수 없다는 측면에서도 정부는 조기 안정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우리 정부는 물가상승은 일시적 요인이라고 호언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구두개입(verbal support)’일 뿐이라고 보고 있다.

금리가 오르게 되면 코로나19 과정에서 시장에 풀린 유동성이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 부동산, 주식시장 모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옐런 장관이 금리인상을 시사한 날 미국 나스닥은 2% 넘게 급락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저금리 시기 '영끌', '빚투'를 한 이들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나라살림 씀씀이가 커진 점도 타격으로 돌아온다.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하며 10조원 가량씩 국채를 발행해왔다. 국채금리가 올라가면 국채발행에 따른 이자 부담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확대된 재정지출을 줄이겠다고 말하고 있지만, 한번 지출하면 줄이기 힘든 복지지출 성격상 가능할지 미지수다.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오히려 정치권의 복지지출 수요가 늘어날 수도 있다.

정부는 이에 금리인상이 급격하게 일어나지 않도록 사활을 걸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4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인플레이션 우려, 시장변동성 확대 등 경기 회복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위험요인들이 과도하게 해석되어 경제회복 심리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필요시 적기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th5@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