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058 1112021050567935058 03 0302001 economy 6.3.1-RELEASE 111 서울경제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2735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잘못된 길이라면서···" 정부 가상화폐 펀드에 500억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공공기관이 최근 4년동안 암호화폐 관련 펀드에 500억 원가량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와 KDB산업은행 등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들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가상화폐 관련 투자상품에 총 502억1,500만 원을 투자했다.

기관 중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한 곳은 중소벤처기업부(343억 원)다. 이어 KDB산업은행이 117억7,000만 원, 국민연금공단 34억6,600만 원, 우정사업본부 4억9,000만 원, 기업은행 1억8,900만 원 등이다.

해당 기관들은 모두 직접 투자가 아닌 펀드를 통한 간접투자 방식으로 투자했다. 정부 투자를 받은 펀드는 업비트, 빗썸 등 국내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 투자했다.

정부가 그간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온 것과 대조적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에 참여한 것이다. 앞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22일 “(암호화폐는) 인정할 수 있는 화폐가 아니며 가격이 너무 급변동하니 위험하다는 것을 정부는 일관되게 이야기하고 싶다”며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고 말해 암호화폐에 투자한 2030세대들에게 반발을 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또한 “가상자산은 가격 등락 폭이 너무 크고 심해서 리스크가 큰 자산으로 결국 투자자 판단이 제일 중요하다”며 “가격 등락 폭이 다른 투자자산에 비해서 굉장히 크고 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을 투자자들이 반드시 인지하고 투자해 달라”고 언급했다.

윤 의원은 “가상화폐가 ‘도박’이라고 하면서 정부와 공공기관은 투자하는 모순이 반복되고 있다”며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