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4675 023202105056793467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191584000

또 '무개념 주차' 벤츠…"딱지 붙이면 죽는다" 욕설 가득 협박 메모까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인천 송도의 한 아파텔 주차장에서 또 다시 '무개념 주차'가 발견되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4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또 화나게 하는 벤츠가 나타났다'는 요지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인천 송도의 모 아파텔 주차장이라며 주차장 내 차량 통행로에 주차된 벤츠 차량의 사진 4장을 함께 올렸다.


작성자는 "(해당 벤츠의 차주가) 주차장에 '무개념 주차'를 너무나 당당히 세워 놓고서 앞에다가 딱지를 붙이지 말라고 욕과 함께 써 놓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런 걸 실제로 보기는 처음"이라며 "아직 (아파트 주민이) 80%밖에 입주하지 않았고, 지하 4층까지 주차장에 자리가 많은데도 이렇게 해 놓았다"고 밝혔다.


작성자가 올린 사진에 따르면 해당 벤츠 차량의 앞 유리에는 "긴 말 안 한다. 딱지 그만 붙여라. 블랙박스 까서 얼굴 보고 찾아가서 죽이기 전에", "주차 공간을 더 만들든지. 허리 디스크 터졌다" 등 비속어가 포함된 과격한 내용의 메모가 붙어 있었다.


이 게시글에는 해당 벤츠 차량의 차주를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이 200개 가까이 달렸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경찰관 또는 공무원은 차량이 '도로'에 주차돼 있을 때만 차량 이동을 명령할 수 있다. 그러나 주차장이나 아파트 내부의 통행로는 법적으로 도로에 해당하지 않는 사유지이기 때문에 강제적인 행정 조치를 취할 수 없다.


한편 앞서 지난달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도 벤틀리 차주가 통행로에 차량을 주차하는 등 '무개념 주차'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