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0332 0232021050567930332 08 0803001 itscience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72800000 LG유플러스 고성능 안테나 모듈 5G B2B 생태계 확대 2105061105

LG유플러스, 고성능 안테나 모듈로 5G B2B 생태계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별도 튜닝 필요없이 5G B2B 단말에 장착 가능, 데이터 전송속도 10% 상승

mmWave 안테나도 상반기 중 개발 예정…중소제조사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LG유플러스는 에이스테크놀로지와 다양한 산업군의 단말기에서 폭넓게 사용 가능한 ‘고성능 5G 안테나 모듈’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5G 통신으로 넘어가면서 높은 데이터 전송속도에 대한 요구사항이 커졌으며, 이를 위해 단말은 더 넓은 주파수 대역 폭을 지원하고 안테나의 개수를 늘려야 하는 등 개발 난이도가 높아졌다. 5G B2B 단말은 내장형안테나를 적용했을 때 별도 튜닝해 장착해야 하므로 상당한 개발시간과 비용이 투입돼야 했다. 만일 외장형안테나를 사용할 시에는 외장형 다이폴(막대형)안테나를 사용하여 부피가 크고 미관상 보기 좋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 때문에 5G B2B용 단말의 출시를 앞당기기 위해 중소 단말제조사에서도 범용 안테나 모듈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있었다. LG유플러스는 이런 어려움에 주목해 따로 튜닝할 필요가 없고 쉽게 단말에 장착할 수 있는 ‘안테나 모듈’을 개발했다. 이 모듈의 핵심은 특허 출원한 광대역 안테나소자인 ‘모노콘’으로 별도 튜닝이 필요 없다는 게 장점이다.


안테나 모듈은 모노콘을 최적 배치해 개발됐으며, 기존에 출시된 안테나보다 최대 10% 높은 데이터 전송 속도를 보장한다. 가장 큰 장점은 모노콘의 특성 덕분에 이 안테나 모듈을 탑재한 단말은 별도 안테나 성능 최적화가 필요 없다는 것이다. 이로써 단말 제조사는 안테나 개발에 필요한 수천만원의 개발비를 절감하고, 개발과정과 전파인증에 소요되는 기간도 단축할 수 있게 됐다.


해당 안테나 모듈은 사용성에 따라 내장형·외장형 모두 사용할 수 있다. 단말제조사의 필요에 따라 단말 내부에 넣을 수 있는 부품 상태로 제공하거나 외장형으로 사용할 시 박스형 케이스에 담아 제공된다.


이번에 개발된 안테나 모듈은 드론, 가입자댁내장치(CPE) 등 다양한 단말에 탑재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 모듈을 장착한 단말이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올해 상반기 내 밀리미터웨이브(mmWave) 대역까지 지원되는 안테나 모듈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이 안테나 모듈을 사용하는 중소 단말제조사에 기술을 제공해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담당은 “간편한 단말 개발이 가능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성능을 보장할 수 있는 고성능 5G 안테나 모듈을 통해 5G 시장의 성장과 중소 단말제조사와의 상생에 기여하고, 나아가 5G를 활용하는 다양한 국내 제품들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