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6594 0092021050467926594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23740000

대검 "수사 중인 사건들, 보고하라"…전국 검찰청 지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검 "현안사건 보고해라" 공문 보내

청문회 준비단 "김오수 보고 안 받아"

뉴시스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04.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대검찰청(대검)이 전국 주요 검찰청에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을 보고하라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오수(58·사법연수원 20기)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이 같은 조치는 김 후보자와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은 반부패부를 통해 전국 주요 검찰청에 현안 사건을 보고하라는 공문을 전달했다. 대검은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과 월성 원전 조기 폐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등에 해당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측은 "김 후보자는 현재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해 일체 보고를 받지 않을 방침"이라며 "대검 반부패부에서 일선 검찰청으로부터 취합하려고 한 자료는 인사청문회 준비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는 향후 검찰총장으로 취임하게 되면 법령과 규정에 따라 정확하게 회피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에 관여한 혐의로 최근 수원지검으로부터 서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부 단체 등 일각에서는 "피의자 신분인 김오수 후보자가 검찰의 수장이 될 수는 없다"며 그의 총장 지명을 반대하는 의견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날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은 성명을 통해 "김 후보자는 김학의 불법출금에 관여한 혐의로 입건돼 최근 수원지검 서면조사를 받았다"며 "수사를 받는 피의자가 검찰 수장이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준사법기관인 검찰을 모독하고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파괴하는 검찰총장 지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꾸미고 이날부터 본격 준비에 돌입한 김 후보자는 최우선 과제로 '조직 안정'을 강조했다.

이날 오전 서울고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김 후보자는 "검찰총장이 된다면 무엇보다도 조직을 안정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며 "인사청문회 절차를 통과해서 총장이 된다면 내부 구성원들과 화합해 신뢰 받는 검찰, 민생 중심 검찰, 그리고 공정한 검찰이 되도록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대검 인력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규모로 구성됐다. 대검 조종태 기조부장이 단장을 맡았다. 총괄팀장은 전무곤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청문지원팀장은 진재선 대전지검 서산지청장이, 정책팀장은 박기동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이, 홍보팀장은 이창수 대검 대변인이 담당한다.

총장 최종 후보 지명으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김 후보자는 관련 절차를 마친 뒤 이달 말 또는 다음달 초 신임 총장으로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