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박형준 부산시장 “또 서울? 이건희 미술관 부산에 지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최근 거론되고 있는 이건희 미술관 건립에 대해 부산 유치를 주장했다.

박 시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건희 미술관, 부산에 오면 빛나는 명소가 된다”며 “이건희 회장이 큰 문화적 가치를 갖는 미술품들을 사회에 남겼다. 참으로 의미 있는 일이고 대한민국 문화의 격을 높인 고인과 유족의 안목과 숭고한 뜻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이 미술품들을 전시할 미술관을 짓는다고 한다. 그런데 이 논의가 유족들의 의견을 제대로 듣지도 않고 마치 서울에 짓는 것처럼 보도가 나오고 있다. 역시 서울에 있으면 지방이 보이지 않나 보다”고 덧붙였다.

그는 “안 그래도 서울공화국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상황이고, 문화의 서울 집중도 극심한 현실에서 또 서울이라니? 수도권에는 삼성의 리움 미술관도 있고 경기도의 호암 미술관도 있다. 대한민국의 문화 발전을 위한 고인의 유지를 살리려면 수도권이 아닌 남부권에 짓는 것이 온당하다. 그분의 고향도 이곳”이라 주장했다.

박 시장은 “특히 부산은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되어 있고, 안 그래도 북항 등 새로운 문화 메카 지역에 세계적인 미술관을 유치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며 “부산에 이건희 미술관을 적극 유치하고 싶다. 부산에 이건희미술관을 짓는다면 유족의 의견을 중시하여 장소성, 건축, 전시 등에서 빼어난 세계 최고 수준의 미술관을 만들 것”이라 밝혔다.

동아일보

그는 “서울 중심적 사고에서 제발 탈피해주시길 바란다. 문화도 균형발전이 절실히 요구되고, 문화 명소를 대한민국 곳곳에 만드는 것이 문화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다.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되어 있는 부산에 꼭 필요한 문화 인프라가 뛰어난 미술관”이라 말했다.

더불어 “문화산업과 관광산업의 연계를 위해서도 이건희 미술관이 부산에 꼭 필요하다. 수도권에 있으면 여러 미술관 중 하나가 되지만 부산에 오면 누구든 꼭 가봐야 하는 명소가 된다. 그것이 문화국가를 만들고자 했던 고인의 유지를 제대로 살리는 길이기도 하다. 부산에 이건희 미술관이 오는 것이 여러모로 타당하다. 이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 회장의 유족들은 삼성전자를 통해 공개한 보도자료를 통해 “고 이건희 회장 소유의 고미술품과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 작가의 근대미술 작품 등 총 1만 1000여건, 2만 3000여점의 미술품을 국립기관 등에 기증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2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참모진에게 “고 이건희 회장의 미술품 기증과 관련 기증한 정신을 잘 살려서 국민들이 좋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별도의 전시실을 마련하거나 특별관을 설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 이건희 회장이 기증한 미술품을 전시할 새로운 전시관을 마련하거나 특별관을 세우는 방안 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