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1282 0362021042167641282 03 0306001 economy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3120000

노형욱 국토부장관 후보자 위장전입 '인정'... "부적절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자녀들의 서울 강남권 중학교 배정을 위해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노 후보자는 곧바로 설명자료를 내고 "자녀 교육 및 주택 처분 사유로 부적절한 주소지 이전 사실이 있었음을 인지하고 있다"며 의혹을 인정했다.

21일 한 보도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살고 있던 노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는 2003년 2월 돌연 방배중 바로 근처에 있는 서초구 반포동 다가구주택으로 전입신고를 했다. 당시 노 후보자의 두 자녀는 초등학교 5학년과 3학년이었다.

전입신고 후에도 노 후보자는 사당동에 계속 거주했으며, 2005년 서초구 반포동에 집을 구하면서 네 가족의 주소가 다시 합쳐졌다. 일각에서는 "전형적인 위장전입 수법"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노 후보자 측은 위장전입 사실을 시인했지만, 해외 파견 기간과 자녀 교육 문제, 부동산 처분 문제 등이 겹쳐 생긴 문제로 의도한 바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노 후보자는 "미국 버지니아주 교육 파견(2001년 6월~2002년 12월)을 위한 가족 동반 출국을 앞두고 있던 3월, 초등학교 입학 예정이던 차남이 당시 유치원에서 단짝으로 지내던 친구 중 한 명의 방배동 주소에 아내와 함께 전입했다"고 말했다. 이후 6월 가족들이 동반 출국하면서 주소지가 사당동과 방배동에 나뉘어 있었다는 것이다.

2002년 12월 가족 귀국 후에는 부동산 매각이 문제였다고 주장했다. 노 후보자는 "근무지였던 기획예산처 인근의 현 거주지로 이사할 계획에 우선 아내와 아이들이 인근에 살고 있던 처제 집으로 전입했으나, 부동산 경기 위축으로 사당동 아파트 매각이 늦어지면서 2005년이 돼서야 모든 가족이 현 거주지로 이주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당시 노 후보자는 현재 살고 있는 반포동 아파트를 6억 원대로 신고했지만, 주변 비슷한 아파트 시세가 15억 원을 웃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축소신고 지적을 받기도 했다. 이에 노 후보자는 "16년째 실거주 중인 주택으로 적법하게 공시가격으로 신고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노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과거의 사려깊지 못한 행동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