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7785 125202104216763778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25 MBC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6339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코로나 사태 속 북한에 남은 마지막 국제기구 직원 철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러시아 외무부 청사의 모습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의 코로나19 검역 상황 때문에 마지막까지 현지에 남았던 인도주의적 기구들의 직원들이 철수했다고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 국제기구국 국장 표트르 일리이체프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가혹한'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북한의 국경 폐쇄로 "국제기구들은 직원들을 교체할 능력을 상실했고, 인도적 지원 물자의 공급도 막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작년 8월 이후 북한이 단 하나의 컨테이너도 받지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일리이체프 국장은 물자가 끊기면서 창고가 텅 비었고 연료공급도 중단돼 인도주의적 기관의 기대효과가 사실상 무산됐으며 이로 인해 지난달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기관의 직원들이 북한을 떠났다고 말했습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앞서 지난달 정례 브리핑에서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세계식량기구 WFP 직원 2명이 북한을 떠났는지를 묻는 말에 "유엔 국제 직원들은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고국으로 돌아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리이체프 국장은 현재 북한 내 검역 제한이 폐지될 가능성이 없다면서 인도주의적 기관들의 복귀 등은 북한의 검역 상황에 달려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초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국경을 봉쇄하고 국내 이동도 극도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다만 최근 북한과 중국의 교역은 재개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철로를 통한 북중교역 재개가 당초 지난 15일께 예정됐다가 다음 달 초로 일정이 재조정된 것으로 알려졌고 중국은 관련 준비를 마친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김정원 기자(kcw@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