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00644 023202104206760064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897688000

"홍준표 노태우 꼬붕" 김종인·장제원 때아닌 '꼬붕' 설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종인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

장제원 "김종인 꼬붕이 아니어서 참으로 다행이다"

아시아경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서로를 '꼬붕'이라고 비난하며 때아닌 '꼬봉'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이 장 의원을 향해 '홍준표 꼬붕'이라고 하자, 장 의원은 즉시 '노태우 꼬붕'이라고 맞받아쳤다.


김 전 위원장은 20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장 의원에 대해 "홍준표 의원 꼬붕"이라며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해 "노태우 꼬붕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하다"라며 맞받아쳤다. 이어 "김종인 꼬붕이 아니어서 참으로 다행이다"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의원은 또한 "상대도 안 한다면서 열심히 상대를 하시네요"라며 "비판자의 말 모두가 정치적 의도와 배경이 있다고 생각하는 저렴한 인식이 역시 정치 거간꾼 답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처지나 상황에 따라 그때 그때 말을 바꾸어도 일말의 부끄러움조차 느끼지 못하는 '중증 인지부조화'부터 치료하는 것이 시급해 보인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국민의힘이 아사리판이라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국민의힘을 조롱하기까지 한다"며 "뱀의 혀와 같은 독을 품고 있는 간교한 훈수이자, 저렴한 거간"이라고 맹비난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13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비대위 체제가 종료된 국민의힘 현 상황에 대해 혹독하게 비판했다. 그는 당권 다툼이 벌어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까지 표현하며 "더 이상 애정이 없다. 당 중진이라는 사람들이 단일화를 앞두고 우리 당 후보를 내는 데 관심이 없었다. 이런 행동을 보고는 선거가 끝나면 바로 당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에는 절대로 안 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 행보에 대해서는 "(국민의힘에) 안 갈 것 같다. 저 아사리판에 가서 무슨 이득이 있다고. 금태섭 전 의원이 말한 새로운 정당으로 가는 상황이 전개될지도 모른다"고 예상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