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56394 0562021041867556394 04 0403003 world 6.3.1-RELEASE 56 세계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755286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36년간 일란성 쌍둥인줄 몰랐던 한국계 입양자매…비슷한 시기 DNA 검사 후 극적 상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ABC 방송 “조만간 함께 한국 찾아 입양 경위 등 알아볼 계획”

세계일보

36년간 상대 존재를 모른 채 미국의 입양 가정에서 살아온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 에밀리 부슈널(왼쪽 사진)과 몰리 시너트의 고교 졸업 무도회 당시 찍은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후 3개월이던 36년 전 각각 미국의 다른 가정으로 입양된 뒤 상대 존재를 모른 채 유대인 가족 품에서 멀리 떨어져 살아왔던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극적으로 상봉했다. 비슷한 시기 유전자(DNA) 검사를 받은 우연이 이 자매에 기적을 일으켰다.

17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의 아침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따르면 한국 출신 입양아로 플로리다에서 살고 있던 몰리 시너트는 얼마 전 DNA 검사를 받았다가 믿기지 않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결과 자신과 49.96% 일치하는 11세 소녀가 발견됐는데, 딸로 추정된다는 병원 진단이 나와서다. 시너트는 굿모닝 아메리카 측에 “말도 안 되는 얘기였다. 왜냐하면 난 아이를 낳은 적이 없기 때문”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시너트에 따르면 자신과 절반 가량 DNA가 일치하는 소녀는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는 이사벨이었고, 그 어머니는 에밀리 부슈널이었다. 이사벨은 “엄마가 입양됐기 때문에 엄마 쪽의 가족이 혹시 더 있는지 알아보고 싶어서 DNA 검사를 해봤다”고 설명했다. 부슈널은 앞서 이사벨이 검사를 권했지만 썩 내키지 않아 대신 딸이 올해 초 받도록 했다.

세계일보

36년간 상대 존재를 모른 채 미국의 입양 가정에서 살아온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 에밀리 부슈널(왼쪽 사진)과 몰리 시너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너트는 이사벨과 만난 뒤 직감적으로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사실을 확신했다고 ABC에 말했다. 1985년 3월29일 한국에서 태어난 과거까지 공유하게 됐다고 한다. 처음에는 문자 메시지와 사진을 주고 받았는데, 둘은 옷차림과 스타일, 포즈 등이 비슷한 과거 사진에 다시 한번 놀랐다고 입을 모았다.

부슈널은 “내 마음속 구멍이 갑자기 메워진 것 같았다“며 “난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이 있고, 멋지게 잘 살았지만 늘 무언가 단절된 느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게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있다는 걸 알았을 때 모든 게 분명해졌다”며 “이제 모든 게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교 졸업 무도회 때 찍은 사진에서 우리는 똑같은 스타일의 드레스,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었다”고 놀라워 했다. 사진 속 둘은 포즈까지 닮았다.

세계일보

36년간 상대 존재를 모른 채 미국의 입양 가정에서 살아온 한국계 일란성 쌍둥이 자매 에밀리 부슈널(왼쪽 사진)과 몰리 시너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은 36번째 생일날 처음 대면 상봉을 했다고 한다.

부슈널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며 “36년간 내 쌍둥이 자매와 지낼 수 있었던 시간을 잃어버리긴 했지만 앞으로 펼쳐질 시간에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ABC 방송은 둘이 왜 다른 가정으로 입양됐는지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나아가 이 자매가 조만간 함께 한국을 찾아 입양 경위 등에 대해 알아볼 계획이라고 알렸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GMA) 홈페이지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