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1407 0102021041767541407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35078000

[지구를 보다] 화산폭발 전과 후…위성으로 본 검게 변한 카리브 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코페르니쿠스 위성이 촬영한 세인트빈센트섬의 화산 폭발 전과 후의 모습. 사진=ES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카리브해의 섬나라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의 세인트빈센트섬에서 폭발한 화산의 피해가 지구관측위성으로도 확인됐다.

지난 16일 유럽우주국(ESA)은 코페르니쿠스 센티넬-2 위성이 촬영한 수프리에르 화산의 폭발 직전과 후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코페르니쿠스 위성이 근적외선 촬영한 이 사진은 화산 폭발이 있기 바로 전날인 8일 그리고 13일의 모습을 담고있다. 지난 8일 섬 모습을 보면 아름다운 구름과 함께 섬의 평화로운 광경이 한 눈에 드러난다. 섬이 붉게 보이는 것은 근적외선 이미지이기 때문으로, 식물들이 빽빽히 자라고 있을 수록 밝은 붉은색으로 보인다. 이에 반해 불과 5일이 지난 섬은 전혀 다른 모습이다. 섬은 전반적으로 어둡게 변했고 특히 북부 쪽은 아예 검게 물들어있다.

이같은 광경은 미국의 인공위성 기업 맥사 테크놀로지스가 촬영한 위성 사진에도 드러난다. 피해가 심한 세인트빈센트 리치몬드 베일 지역 사진을 보면 지난 2일에는 녹색 초목들로 가득차 있으나 13일은 온통 흙빛으로 가득하다.
서울신문

맥사 테크놀로지스가 촬영한 화산 폭발 전과 후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섬이 이렇게 변한 이유는 화산이 뿜어낸 엄청난 양의 재가 주위를 가득 뒤덮었기 때문이다.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해발 1234m의 수프리에르 화산이 지난 9일 42년 만에 폭발하면서 화산재가 높이 6㎞까지 치솟았다. 이 여파로 마치 눈이 내리듯 흑빛의 화산재가 섬 전체를 가득 덮었으며 공기 중에는 강한 황 냄새까지 풍겼다.
서울신문

화산재가 눈처럼 쏟아진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들.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 화산 폭발로 인한 직접적인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화산재로 인해 지금까지 약 2만 명의 시민들이 가장 위험한 ‘적색지대’에서 피신했다. 한편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은 세인트빈센트섬과 다른 여러 섬들로 이뤄진 면적 389㎢의 영연방 국가로, 인구는 11만 명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