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0492 0032021041167390492 01 0104001 politics 7.0.0-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94402000

"당대표 하려는 사람 많아 있을 수 없었다"…격정 터트린 김종인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安, 국민의힘 대선후보 욕심…대통령 되면 나라 또 엉망"

"서울 완패하면 정권 무너져…與 '개혁 더 강하게' 이러면 망해"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한지훈 기자 = 지난 9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광화문 개인 사무실로 찾아갔다. 4·7 재보선 압승 직후 당을 떠나 '자연인'으로 돌아온 첫날이었다. 그는 현직일 때처럼 정장 차림으로 줄 잇는 손님을 맞고 있었다. 일정은 30분 단위로 빡빡했다.

"오늘부터 머리가 아주 편안해"라며 홀가분한 표정을 짓던 그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이름을 꺼내자 인상을 찌푸리며 핏대를 세웠다.

왜 안 대표에게 유독 싸늘한지 물었다. 그러자 "(재보선 당일) 7일 자정에 안철수가 오세훈이하고 같이 당사에 와서 한 말 들었어요?"라고 되물었다. "그 소리를 듣고 '내가 역시 사람을 잘 알아봤다' 그런 거야. '당신은 그 정도 수준의 정치인밖에 안 된다' 확신했다고"라면서.

-- 안 대표가 뭐라고 했길래 그러나.

▲ 오세훈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나. 자기가 이번 승리를 가져왔다는 건가. 야권의 승리라고? 국민의힘이 승리한 거다.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었다. 안철수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

-- 안 대표는 애초 '야권 단일후보'를 자처하기도 했다. '야권'이라는 표현이 왜 문제인가.

▲ (어이없다는 듯 웃으면서) 지금 야권이란 것은 없다. 몇몇 사람이 자기네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서 야권을 부르짖는 거다.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인가. 국민의힘은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서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 내가 비대위원장으로 가기 전에 당에서 '자강해야 한다'고 하지 않았었나. 이번에 승리했으면, 그걸 바탕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스스로 노력할 생각을 해야지, 지금부터 무슨 대통합 타령인가. 지난해 총선 때 '보수 대통합'만 하면 승리한다더니 결과가 뭐였나.

-- 국민의당을 부정하는 건가.

▲ 솔직히 국민의당이 무슨 실체가 있나. 비례대표 세 사람뿐이다. 안철수는 지금 국민의힘과 합당해서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욕심이 딱 보이는 것 아닌가.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대선은 포기한다고 하지 않았나. 그런 사람이 대통령 되면 나라가 또 엉망이 된다.

--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 같은 논쟁은 어떻게 보나.

▲ 내가 대한민국 야당 생리를 1960년대부터 본 사람이다. 자신이 없으면 집어치워 버릴 것이지, 밤낮 '통합, 통합' 한다. 국민의당과 합당하면 당협위원장 나눠 먹어야 하고, 당이 혼란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그러면 지지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 후보 단일화가 효과를 보지 않았나.

▲ 후보 단일화는 자기(안철수)가 끄집어내서 억지로 한 거지. 그냥 (사퇴하지 말고) 출마하지 그랬나. 그래서 내가 처음부터 3자 대결로 해도 우리가 이긴다고 했다.

-- LH 사태가 없었더라도 3자 대결에서 이겼을까.

▲ LH 사태가 없어도 이겼다. LH 사태가 민심을 자극했을지 몰라도, 그 자체가 선거판을 좌우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이 잘난 게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원래 여당의 실패를 먹고 사는 게 야당이다. 여당이 잘하기만 하면 야당은 가능성이 전혀 없다. 실질적인 정치 현실이 그렇다.

연합뉴스

반갑게 안철수 맞이하는 오세훈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시장 당선이 확실해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가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2021.4.8 zjin@yna.co.kr



-- 안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힘을 합칠까.

▲ 윤석열하고 안철수는 합쳐질 수 없다. 아무 관계도 없는데 안철수가 마음대로 남의 이름 가져다가 얘기한 거다. 윤석열에 관해서는 판단을 해봐야 한다. 나는 그 사람을 한 번도 본 적이 없고, 연락한 적도 없다. 대통령이 무슨 자질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해줄 수는 있어도, 내가 달리 도와줄 방법은 없다.

-- 국민의힘에도 '인물'이 없지 않나.

▲ 오세훈은 처음부터 대단해서 당선됐나. 그 사람 만드는 과정이 쉽지도 않았다. 온통 오세훈한테 압력을 가해 후보 그만둬야 한다는 식으로 해서 그 사람이 흔들흔들했다.

-- 지금까지 많이 참고 지낸 듯한 인상이다.

▲ 아침마다 국회로 출근하면서 '내가 뭐 때문에 이 짓을 하나' 생각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5·18 묘지에서 무릎 꿇고 오니 '다른 생각이 있어서 그랬다'는 식으로 씹어대더라. 정강·정책 바꾼다고 하니 좌클릭이니, 정체성에 위배된다고 했다. 나보고 '민주당 스파이'라는 놈도 있었다. 박근혜·이명박에 대해 사죄한다니까 다선 의원들은 항의하더라. 그래서 내가 그랬다. "당신네가 이런 식으로 하면 난 이 당에 있을 필요가 없소." 그렇게 해서 여기까지 끌고 온 거다.

-- 대선까지 당을 이끌고 싶지 않았나.

▲ 더 있을 수가 없었다. 잘난 사람들이 많다. 당 대표하고 싶은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니다. 내가 그걸 구경하고 있을 이유가 있나. 내 면전에 대고 '언제 나가냐'고 묻는 중진도 있었다. 나는 확신을 갖지 않는 이상 일을 안 하는 사람이다. 대선에서 누구를 대통령으로 만들어봐야 별로 의미가 없더라. 다 실패한 사람들이 되지 않았나. 또 그런 짓은 안 하려 한다.

-- 국민의힘이 상임고문을 맡아달라는데.

▲ 그런 거 안 한다. 조언이라는 게 가능할 때 하는 거지, 아무 때나 하는 게 아니다.

-- 더불어민주당은 변할 것 같나.

▲ 과거 정권들도 서울 선거에서 완패하면 무너졌다. 민주당이 이번 선거에서 왜 졌는지 철두철미하게 분석해야 한다. '그동안 개혁을 더 강하게 안 했기 때문에 졌다'는 식으로 가면 망하는 길이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