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702 0142021040967360702 02 0202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17915627000

"사과하면 용서할 것" 박수홍 제안에 친형 응답하나

글자크기
박수홍 변호사 "기부나 봉사활동을 통해 사죄 진정성 요구"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라디오 스타' 출연한 박수홍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용서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박수홍의 친형측이 이에 응할 지 주목된다.

오늘 9일 박수홍 측 노종언 변호사(법무법인 에스)에 따르면 박수홍 형측은 박수홍의 고소 이후 연락이 없다.

박수홍 측은 지난 5일 친형을 횡령혐의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노 변호사는 "고소 이후 (박수홍의 친형측에서)전혀 연락이 없다"면서 "향후 기부나 봉사활동을 통해 대중분들께 사죄하는 진정성을 보여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가 제시한 합의안을 100% 수용해 본다면 합의나 용서를 고려해볼 수 있다"고도 했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 친형 측이 박수홍의 사생활 폭로에 나선 것과 관련해 "사건의 본질은 횡령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악의적 폭로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대응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수홍은 친형과의 금전적인 갈등이 알려진 후 열흘만에 SNS 활동을 재개했다. 박수홍은 어제 자신의 반려묘 SNS 계정에 반려묘 다홍이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박수홍은 사진만 올리고 별도의 글은 쓰지 않았다.

파이낸셜뉴스

박수홍이 어제(8일) SNS에 포스팅한 반려묘 다홍이 사진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횡령 #박수홍 #박수홍형 #박수홍친형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