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9766 0102021040967359766 02 0201001 6.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7904123000

오세훈 취임날, ‘박원순 선택’ 서울시 부시장들 전원 사의 표명

글자크기
‘박원순 영입인사’ 김우영 정무부시장 사표
서울신문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출근해 사무 인계·인수서에 서명하고 있다. 2021.4.8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신임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참배 후 방명록을 남기고 있다. 2021. 4. 8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8일 취임하면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선택으로 임명됐던 서울시 부시장 3명이 모두 오 시장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박 전 시장이 숨지기 직전 서울시로 영입했던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사표를 냈다.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김 부시장은 오 시장의 취임 전날인 7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정무부시장의 임명권자는 시장이다. 김 부시장의 사표 수리 여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으나, 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김 부시장은 고 박원순 전 시장에 의해 서울시에 영입됐으며 박 시장 사망 1주일여 전인 지난해 7월 1일 취임했다.

박 전 시장 사망으로 9개월간 시장권한대행을 맡았던 서정협 행정1부시장과 김학진 행정2부시장은 오 시장 취임 첫날인 8일 사의를 표명했다.

서 부시장은 지난해 3월 임명됐으며 김 부시장은 지난해 6월 내정돼 박 전 시장 숨지기 직전 7월 업무를 시작했다. 사표 제출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정무직 국가공무원인 행정 1·2부시장은 임용권자가 대통령이고 임용제청권자가 시장이다.

서 부시장과 김 부시장은 9일 오 시장이 주재하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종합대책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신문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9개월간의 권한대행 체제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서 권한대행은 그동안 코로나19 대응과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재산세 감면 갈등 등 다사다난했다고 회고하면서 새로 오는 시장이 코로나19 대응과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 해소, 서울의 미래 먹거리 창출 등에 힘썼으면 한다고 말했다.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서울신문

김학진 서울시 행정2부시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서울신문 DB.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