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55994 0142021040867355994 08 0801001 6.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7873596000

20%대 점유율 흔들, 뒤쫓는 중국폰… 돌파구 찾는 ‘낀 삼성’ [삼성 스마트폰 5년만에 경영진단]

글자크기
애플과 경쟁서 ‘승기 잡기’ 포석
중국 스마트폰 공세 대비 의지도
중저가·‘폴더블’ 대중화에 집중
‘롤러블폰’ 새 먹거리 전략될 수도


파이낸셜뉴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부문 산하 무선사업부에 대한 경영진단을 진행 중이다. 폴더블폰 확대를 통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유지와 중저가폰 영향력 제고 사이에서 어떻게 균형을 맞출 것인지에 대한 삼성의 고민이 이번 경영 진단에 반영될 전망이다. 서울 서초대로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 매장입구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경영 진단' 카드까지 뽑게 된 것은 애플과의 경쟁 구도에서 확실한 승기를 잡기 위한 포석이다. 동시에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의 공세에 미리 대비하려는 의지도 포함됐다.

특히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라는 변수까지 겹치면서 중저가폰 영향력 확대와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고수 사이에서 어떻게 균형을 맞출 것인지에 대한 삼성의 고민이 이번 경영 진단에서 반영될 전망이다.

■급변하는 시장 속 돌파구 찾는다

삼성전자의 경영 진단은 급변하는 시장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과 매출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지지부진했던 스마트폰 시장 회복 전망이 나오는 데다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라는 변수까지 맞물리며 치열한 점유율 싸움의 변곡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에게 상황은 그리 녹록지 않다.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애플과 중국폰의 도전까지 거세지고 있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19.5%다. 10년간 1위를 지켜온 삼성전자의 20%대 점유율이 흔들린 것이다. 갤럭시S21' 출시로 올 2월 점유율이 23.1%대까지 회복했지만, 애플과의 격차는 1%포인트에 불과하다.

중저가 시장에서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주춤하는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경쟁사들의 빈자리를 공략하기 위해 '가성비폰'을 앞세워 중저가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중저가형 모델인 갤럭시A 시리즈의 성능을 프리미엄급으로 강화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실제 이날 삼성전자는 애플의 나라인 북미 시장에 중저가 스마트폰인 5G 이동통신 전용 '갤럭시A32·42·52'와 4G 롱텀에볼루션(LTE) 전용 '갤럭시A02s·A12'를 공개했다.

홍콩 트렌드포스(TF)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12억5000만대로 전년 대비 11% 감소했다"며 "올해는 글로벌 시장 소비자들이 뉴노멀에 익숙해지면서 스마트폰 시장이 13억6000만대까지 회복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발표했다.

TF는 "삼성전자는 올해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유지하겠지만 최근 여러 중국 브랜드의 성장으로 시장 점유율 유지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더 나은 가격 대비 성능을 보이는 중국 브랜드들과 경쟁하기 위해 갤럭시A 시리즈의 높은 사양과 가격 우위 전략을 취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폴더블 vs 롤러블 선택할까

특히 이번 경영진단의 핵심은 고가 라인인 플래그십 쪽이 집중 점검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폴더블폰 이외의 롤러블폰을 새로운 먹거리로 삼는 전략을 제시할 수도 있다. 또 갤럭시노트의 단종도 언급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의 글로벌 리더쉽을 확고히 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 폴더블폰 시장에서 7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폴더블폰 출하량은 280만대로, 삼성전자의 출하량은 73%인 204만대로 집계됐다. 폴더블폰 시장은 올해 560만대, 내년에는 1720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 폴더블폰 시장은 대중화의 원년으로 꼽으며 박차를 가한다. 실제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내 초박형유리(UTG) 가공업체인 도우인시스 지분을 확대하며 폴더블폰 대중화에 대비하고 있다는 소식도 최근 전해졌다.

LG전자가 의욕적으로 준비하던 '롤러블폰의 꿈'도 삼성이 대신 이뤄줄 수 있다. 삼성전자는 롤러블폰 관련해 연구는 하고 있지만 아직 상용화 수준으로 준비에 돌입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회복이 점쳐지는 만큼 삼성전자가 이 기회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