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621 0092021030466542621 03 0303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01600000

ISA 이전 가능해진다…'서민형 만능 통장' 경쟁 본격화

글자크기

예탁결제원, 타사 이전 시스템 22일 구축

타 증권사들, 이에 맞춰 출시 계획

증권업계 "락인효과 있어, 치열할 것"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증권사들이 잇따라 중개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를 출시하면서 유치 경쟁이 본격화 되고 있다. 특히 오는 22일부터 타사의 ISA를 가져와 중개형 ISA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 극심한 경쟁이 예고된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은 투자중개형 ISA를 출시했다. 뒤이어 지난 2일 한국투자증권도 중개형 ISA를 출시했다.

ISA는 지난 2016년 '서민형 만능 통장'이란 이름으로 출시한 정책금융 상품이다. ISA 계좌에 예금·적금·펀드·리츠·파생결합증권(ELS·DLS)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담아 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으며 이자와 배당, 양도소득세에 대해 비과세 혜택이 주어져 업계의 큰 관심을 불렀다. 일반 계좌로 거래하면 이자 및 배당소득세 15.4%가 과세되나 ISA계좌에서는 200만원까지는 비과세, 초과분은 9.9%과세된다.

하지만 까다로운 가입조건과 5년 이상의 긴 의무보유기간 등의 영향으로 큰 인기를 얻지 못했다. 근로자와 사업자, 농어민만 가입 가능하게 했으며 직장이 없는 경우, 가입할 수 없게 한 것이다.

여기에 금융권 전체에서 1인 1계좌만 가능하다는 제약까지 붙으면서 은행·보험·증권 간의 업권 전쟁으로 번졌다. 그 결과, 접근성이 편한 은행이 시장 독점과 계좌만 개설하는 허수 계좌들이 급증하는 부정적인 사례로 이어졌다.

하지만 중개형 ISA는 기존의 금융상품 외에도 국내 상장 주식을 직접투자할 수 있도록 변경됐다. ISA에 대한 만기도 5년에서 3년으로 줄었으며, 가입자격도 소득여부와 상관없이 19세 이상으로 바뀌었다. 또 위탁매매업 라이선스가 있는 증권사에서만 개설할 수 있게 돼 증권업계의 새로운 먹거리가 된 것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가장 빠르게 상품을 출시한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은 관련 시행령이 시행되기 전부터 준비를 해왔다"며 "1인 1계좌 이다 보니 시장을 선점적으로 하기 위한 홍보도 치열하다"고 말했다.

주목할 점은 타사의 ISA를 가져와 전환하는 시스템이 이달 중순 도입된다는 점이다. 가장 먼저 중개형 ISA를 출시한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 모두 타사의 ISA를 전환할 수 없다. 개인투자자들이 직접 전환 신청을 하고 있으며 아직 실제 계좌 이동으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기존 ISA에서 계약했던 건을 옮겨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예탁결제원 시스템이 오픈돼야 한다. 고객들이 이전 신청을 했으나 아직 실제로 계좌가 옮겨지진 않았다"고 설명했고, NH투자증권 관계자 역시 "예탁원에 수정 전문을 보내야지만 타사에서 당사로 이전이 가능하다. 22일부터 타사의 것을 전환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월말부터 증권가의 중개형 ISA 선점 경쟁이 보다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중개형 ISA를 출시한 곳 외에도 미래에셋대우, KB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다른 대형 증권사들도 이달 중으로 중개형 ISA를 내놓을 계획이다. 예탁결제원 시스템 구축에 맞춰 움직이겠다는 계획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기존 ISA의 89%가 신탁형이고 대부분이 은행에 예적금형으로 들어가있었는데 이를 끌어와 자산으로 만들기 위한 어마어마한 경쟁이 시작될 것"이라며 "증권사 입장에선 락인효과가 있어 이벤트도 많이 하고 박터지게 싸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현재 중개형 ISA를 출시한 증권사들 모두 이벤트를 통한 고객 유치에 신경쓰고 있다. 삼성증권은 현금 리워드를 지급하고 있고, NH투자증권은 연 14%(세전) 특판RP(91일물) 가입 혜택을, 한국투자증권은 다이슨청소기·에어샤워 증정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다만 중간 출금이 어렵다는 점에서 주의가 필요하다는 조언도 나온다. 한 자본시장 전문가는 "주식 양도소득 과세대상이 될려면 10억원 이상의 투자가 필요하고 중간 출금이 어렵다는 점 등을 봤을 때 반드시 좋다고만 볼 수는 없다"며 "배당 많이 주는 대형주에 투자하면서 출금 이슈가 없는 분들에게 좋은 상품"이라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