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438 0252021030466542438 02 0201001 6.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97024000

‘군복무중 첫 성전환’ 변희수 前 하사, 자택서 숨진채 발견

글자크기

강제 전역… 내달 재판 앞둬

조선일보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아 전역 조치된 변희수(23) 전 하사가 충북 청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고 계속 복무 신청을 한 현역 군인은 창군 이래 그가 처음이었다.

3일 충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변 전 하사는 충북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 자택에서 이날 오후 5시 49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상당구 정신건강센터 관계자가 상담자로 등록된 변 전 하사와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끊기자, 119에 “생사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신고했고, 출동한 소방대가 침대 위에 누운 채 숨진 변 전 하사를 발견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시신 부패 정도로 볼 때 사망한 지 며칠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웃 주민들은 “변 전 하사가 지난해 11월 중순에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경찰이 출동했다”며 “얼마 전부터 그의 집에서 악취가 난 것 같다”고 전했다. 변 전 하사는 청주 다른 지역에 사는 부모와 떨어져 혼자 아파트에서 지내왔다고 한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변 전 하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북부 육군 부대에서 복무하던 변 전 하사는 2019년 11월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군이 ‘심신장애 3급’으로 분류하고 작년 1월 강제 전역 조치하자, 그는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며 군 조치에 반발했다. 변 전 하사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국가를 지키고 싶은 마음 하나만 있으면 복무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같은 해 2월 법원으로부터 성별 정정 허가를 받은 변 전 하사는 군에 ‘전역 처분이 부당하다’며 다시 심사해달라는 인사소청을 제기했다. 군이 “전역 처분의 위법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기각하자, 변 전 하사는 대전지법에 전역 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냈다. 그는 다음 달 15일 이 소송 첫 변론을 앞두고 있었다.

[우정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