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185 0682021030466542185 04 0401001 6.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4794400000

미얀마 또 ‘피의 진압’… 反쿠데타 시위 한달새 최소 45명 총격 사망

글자크기

3일 양곤 등서 최소 15명 숨져, 14세-19세 남녀 포함… 머리 맞아

시위대 “우린 독재 원하지 않는다”… 현지 SNS선 “국제사회는 뭐하나”

군부, 재차 “총선 부정선거” 주장… 아세안 회원국 “대화로 풀어라”

수지 측, 자체 각료 임명 반격 나서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가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에서 3일 14세 소년을 포함한 반정부 시위대 최소 15명이 군경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이른바 ‘피의 일요일’로 불린 지난달 28일 이후 3일 만에 다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달 28일엔 최소 18명, 많게는 29명까지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전한 바 있다. 쿠데타가 발생한 지난달 1일 이후 최소 45명의 시위대와 시민이 사망했다.

AFP통신과 현지 의료진, 소셜미디어 등에 따르면 3일 중부도시 사가잉에서 5명, 2대 도시 만달레이에서 3명, 양곤주에서 6명, 만달레이 인근 밍잔에서 1명 등 모두 15명이 숨졌다. 이 중에는 14세 소년과 19세 여성도 포함됐는데 둘 모두 머리에 총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이날 군경이 경고 사격 없이 갑자기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트위터에 “미얀마 주요 도시가 1989년 당국의 유혈 진압으로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했던 중국 톈안먼 광장 같다”고 썼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28일 시위 상황을 찍은 영상을 분석한 결과 당시 군경이 소총 등 무기를 동원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시위대는 굴하지 않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한 참가자는 로이터통신에 “누구도 독재를 원하지 않음을 군부에 보여주겠다”고 했다.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국제사회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 등의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미얀마 국민의 염원이 폭력으로 꺾일 수 없다”며 시위대를 지지했다.

군부가 임명한 운나 마웅 르윈 외교장관은 2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외교장관들과의 화상회의에서 “지난해 11월 총선 당시 선거 부정이 있었다”는 기존 주장을 재차 강조했다. 부정 선거로 군부가 정권을 잡을 수밖에 없었고 아세안 또한 군의 집권 정당성을 인정했다는 인상을 심어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 회의 후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미얀마 제재 등 구체적인 조치 없이 “대화와 화해로 사태를 해결하라”는 원론적 성명을 발표하는 데 그친 것도 유혈 진압을 이어가는 군부에 힘을 실어줬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유엔 주재 미얀마대사’ 자리를 둘러싼 대립도 상당하다. 지난해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 측이 임명한 초 모 툰 대사는 최근 유엔에 서한을 보내 “내가 여전히 미얀마를 대표하는 유엔 대사임을 분명히 하고 싶다. 불법 쿠데타를 자행한 자들은 대통령의 합법적 인가를 철회할 어떤 권한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툰 대사는 지난달 26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저항의 상징인 ‘세 손가락’ 경례로 군부 쿠데타를 비판해 화제를 모았다. 군부는 즉각 그를 해임하고 이틀 뒤 새 대사를 임명했다고 유엔에 알렸지만 툰 대사는 “군부가 날 해임할 권한이 없다”고 맞서고 있다.

이 같은 전례 없는 상황에 유엔의 고민도 깊어졌다. 스테판 뒤자리크 대변인은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독특한 상황”이라고 난감함을 표시했다. 유엔은 조만간 자격심사위원회의 표결로 미얀마대사를 결정하기로 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일 “군부의 해임 시도에도 주유엔 미얀마대사는 툰 대사라는 것이 미국의 해석”이라고 밝혔다.

수지 고문 측은 2일 각료를 자체적으로 임명하며 반격에 나섰다. 수지를 지지하는 의원 모임 미얀마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는 이날 성명에서 “쿠데타 때문에 민주정부의 활동이 중지된 만큼 장관 대행 4명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민 kimmin@donga.com·이은택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