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095 0432021030466542095 02 0201001 6.2.6-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4793734000

'세금 체납' 최순영 집 수색하니…금고서 현금다발

글자크기
<앵커>

2천600억 원의 추징금과 세금을 내지 않으면서 호화 생활을 누리고 있는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저희 끝까지 판다 팀이 집중 보도해드렸는데요. 서울시 미납세금 추징팀이 최 전 회장 주거지를 전격 수색해 현금다발과 고가의 미술품들을 압류했습니다.

보도에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세금징수 조사관들이 서랍 속을 샅샅이 뒤집니다.

[남의 전 재산을 뺏어 가면서!]

장롱에는 고급 가방이 가득하고, 금고 안에선 현금다발이 쏟아져 나옵니다.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이 사는 서울 양재동의 고급 빌라.

면적 328㎡, 30억대의 이 집은 1989년 최 전 회장이 설립한 종교단체인 횃불재단 소유입니다.

서울시에는 종교 훈련원으로 신고하고 최 전 회장 일가가 자기 집처럼 살고 있는 겁니다.

15년간 추징금을 단 한 푼도 안 낸 최 전 회장이 횃불재단 명의로 고급차 3대를 리스해 타고 가사 도우미까지 써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시는 최 전 회장 집에서 현금 2천600여만 원과 고가의 미술품 등 20여 점을 압류했습니다.

최 전 회장 부인이 지난해 그림 87점을 35억 원에 팔았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이병욱/서울시 38세금징수과장 : 일반 서민도 누구나 납부하고 있는 주민세 6,170원(도 안 내고 있습니다.) 최 회장처럼 비양심적이고 악의적인 체납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서 조세정의를 구현(하겠습니다.)]

서울시는 최 전 회장 호화생활의 바탕이 된 횃불재단에 대한 법인 설립 취소와 고발조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화면제공 : 서울시)
한소희 기자(han@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