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2941 0242021022866462941 04 04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9201000

UN 미얀마 대사 용기에 찬사…'세 손가락' 경례 SNS 확산

글자크기

주UN 미얀마 대사 "쿠테타 즉각 종식" 국제사회 호소

"진정한 영웅·용기에 경의"…군정, 대사직 해임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유엔(UN) 총회 연설에서 군부 쿠데타의 즉각적인 종식과 이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한 주유엔 미얀마 대사의 용기에 미얀마 안팎에서 찬사가 잇따르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쩌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는 지난 26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에서 자신은 쿠데타로 정권을 빼앗은 군사정권이 아닌 민의로 세워진 문민정부를 대표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쿠데타는 용납될 수 없고 반드시 실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쿠데타를 즉각 종식하고 무고한 시민에 대한 억압을 멈추도록 하는 한편 국가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줘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정을 비판한 쩌 모 툰 대사의 연설은 많은 박수를 받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시퍼런 군사정권의 서슬에 공직자 대다수가 바짝 엎드린 상황에서 국제사회에 공개적으로 쿠데타를 규탄한 사실상 첫 미얀마 고위 공직자이기 때문이다.

그가 연설을 끝내면서 미얀마 국민들 사이에서 쿠데타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는 사진도 SNS에서 확산했다. 세 손가락 경례는 영화 ‘헝거 게임’에 나온 것을 차용한 것으로, 태국의 반정부 시위에서 저항의 상징으로 사용됐지만, 쿠데타 이후에 미얀마 국민들 사이에서도 널리 퍼졌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각국 유엔 대사도 트위터 등을 통해 그의 용기를 높이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초 모 툰 대사의 용기 있고 분명한 성명을 칭찬한다”며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에서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그들의 요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적었다.

하지만 쩌 모 툰 대사의 ‘예상 밖 발언’에 일격을 당한 군정은 다음 날 그를 유엔 대사직에서 해임했다. 국영 MRTV는 초 모 툰 대사가 고국을 배신했다며 대사직에서 해임됐다고 전했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작년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음에도 문민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쿠데타 이후 미얀마 전역에서 불복종 운동이 벌어지면서 군경의 실탄 발포로 지금까지 시위대 3명과 자경단 1명 등 최소 4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고 1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부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요구하고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대를 향해 실탄까지 발사하며 수 명의 사망자를 낸 데 이어 유혈진압을 경고하는 등 강경한 대응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맞서 미얀마 국민은 시민불복종 운동(CDM)과 거리 시위, 소셜미디어(SNS)로 맞서며 ‘봄의 혁명’(Spring Revolution)에서 승리하겠다고 결의를 다지고 있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미국을 시작으로 영국과 캐나다 그리고 유럽연합(EU) 등 국제사회도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