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361546 0432021022366361546 04 0401001 6.2.4-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14069125000

미얀마 시위대 팔에 새겨진 혈액형, 그리고 '이 문구'

글자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23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군부 쿠데타에 반발하는 미얀마 시민들이 시위 현장에 나가기 전 팔뚝에 적어 놓은 문구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시위대 팔뚝에 혈액형'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 쿠데타 규탄 시위를 앞두고 참가자들이 팔뚝에 혈액형과 긴급연락처를 적어 놓은 사진이 SNS에 퍼졌습니다.

한 참가자의 팔뚝에는 '엄마, 사랑해'라는 글귀도 함께 적혀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이 혈액형과 연락처를 몸에 적은 이유, 혹시 모를 위험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입니다.

폭력 진압으로 부상을 입거나 긴급 수혈을 받게 될 경우 꼭 필요한 정보를 남긴 겁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시위 현장으로 향하는 아들의 팔뚝에 엄마가 직접 문구를 적어주는 모습도 볼 수가 있었는데요.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잃을 각오까지 한다는 미얀마인들의 비장한 각오를 보여준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우리의 지난날을 떠올리게 되네요. 가슴이 아픕니다.", "미얀마 민주 시민들의 열망이 이루어지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트위터 gazeintoAnubis)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