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11370 0142021012565711370 04 0401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527379000

주인 쓰러지자 구급차 ?아와 병원밖서 5일간 꼼짝않은 강아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본죽과 센터크. /사진=DHA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병원 앞에서 오매불망(寤寐不忘·자나 깨나 잊지 못하다) 주인만 기다린 한 강아지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터키 트라브존시에 사는 흰색 털을 소유한 강아지 본죽은 지난 14일 쓰러진 주인 세말 센터크가 입원한 병원으로 5일 내내 찾아가 입구를 지켰다. 본죽은 센터크가 이송될 당시에도 병원까지 뒤를 따라가기도 했다.

본죽은 매일 아침 9시께 병원에 도착해 밤까지 자리를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안에는 들어가지 않으면서 문이 열릴 때마다 병원 내부를 쳐다보기도 했다. 이를 안쓰럽게 여긴 병원 관계자들이 본죽에게 음식과 물을 챙겨줬다.

파이낸셜뉴스

본죽. /사진=DHA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죽이 병원 앞에서 계속 기다리고 있자 센터크의 가족들은 그를 집으로 데려가려고 했지만 모두 헛수고였다. 센터크의 딸은 “강아지를 집에 데려다 놔도 금방 다시 아버지를 보러 병원으로 달려간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센터크가 퇴원하면서 본죽은 집으로 돌아갔다. 센터크는 “본죽은 나와 함께 있는 것에 익숙하다. 나도 본죽이 너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본죽. /사진=DHA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병원 #강아지 #터키 #본죽
jihwan@fnnews.com 김지환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