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1707 0362021012365691707 02 0212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43800000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검찰이 쏜 '김학의 불법 출금 의혹' 폭탄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배계규 화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21일 법무부를 압수수색하면서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출금) 의혹' 수사를 본격화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의혹은 2년 전과 비교하면 아이러니로 가득하다. 2년 전엔 '출금 방해 의혹'이 논란이더니, 이번엔 '불법 출국조회 의혹'이 논란이다. 2년 전엔 출국장을 빠져나가려던 그의 분신술이, 이번엔 그를 잡아두려고 사용한 검사의 출금요청서가 화제다. 과거사 규명에 "조직 명운을 걸라"던 문재인 대통령의 말이 폭탄으로 돌아온 걸까. 수사는 당사자뿐 아니라 정치권에도 민감한 한 방이다. 쏘아 올려진 폭탄은 과연 어디로 떨어질까.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