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120 1112020120664636120 03 0303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4854000

삼성전자부터 기아차까지···시총 상위 10위 종목 비중 ‘역대급’ 수준

글자크기

상위 10개 종목 비중 48%

외국인 시총 상위 종목 집중 매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우선주 제외)이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05년 이후 최대치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내 증시의 상승장을 주도하는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시총 상위 종목에 집중되면서 이들 종목 중 절반이 최근 신고가 기록을 경신하면서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4일 기준 코스피 시총 1위 삼성전자(005930)부터 10위 기아차까지 시총 합은 865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스피 시총(1,802조 3,000억 원) 대비 48.0%다. 즉 시총 상위 10개 종목의 코스피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과 가까워졌다는 의미다. 일별 기준으로 2005년 이후 상위 10종목 비중이 48%에 달한 것은 올해 3월 24일(48.6%)에 이어 두 번째다. 상위 10개 종목 비중은 지난해 말(42.1%)에 비하면 5.7%포인트가 증가했고, 2018년 말(35.5%)에 비하면 12.5%포인트가 늘었다. 이 수치는 10월 말에는 45.7%였다.

이는 지난달부터 외국인이 집중적으로 시총 상위 종목을 사들였기 때문이다. 11월부터 지난 4일까지 외국인이 코스피 시장에서 순매수한 금액은 6조5,000억 원인데 시총 10위 종목에 대한 외국인 순매수는 5조8,000억 원으로 순매수금액 대비 89%에 달한다. 실제 삼성전자를 이 기간 1조7,000억 사들였고 SK하이닉스(000660)를 1조2,000억 원, LG화학 1조7,000억 원 각각 매집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셀트리온(068270)은 각각 1,300억 원, 3,300억 원 순매수했다. 현대차(005380)삼성SDI(006400)의 외국인 순매수는 1,200억 원, 3,200억 원에 이른다. 이에 상당수 종목은 신고가를 새로 썼다. 삼성전자는 지난 4일 7만 1,500원에 마감하면서 ‘7만 원 시대’를 열었고, SK하이닉스는 11만 5,000원에 장을 마치며 역시 새로운 고점에 올랐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