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6054 0242020120664636054 08 08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4494000

"공공 데이터로 광양·울산시 문제 해결했어요"

글자크기

울산과학기술원 학생, '국토도시 데이터 과제' 수상

전기차 충전소 최적입지, IoT 센서 위치 선정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국내 대학원생이 도시가 지닌 문제를 공공데이터로 해결할 방안을 제시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조수경 산업공학과 대학원생이 ‘2020 국토도시 데이터 분석과제’에서 광양시와 안양시가 출제한 과제를 수행해 2개 부문에서 모두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이데일리

조수경 울산과학기술원 대학원생이 국토도시 데이터 분석과제에서 최우수상 2건을 수상했다.(사진=울산과학기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도시문제 해결 플랫폼 ‘COMPAS’가 활용됐다. 지자체가 해결하고자 하는 과제를 제시하고, 각 분야 전문가, 시민, 대학생들이 해결책을 제안하도록 만든 온라인 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다.

올해 총 3개 과제가 제안되고, 각 과제당 약 30개 팀이 참가했다. 조수경 대학원생은 개인으로 참가해 2개 과제에서 1위를 차지했다.

두 과제는 각각 ‘광양시 전기자동차 충전소 최적입지 선정’과 ‘안양시 도시데이터 수집을 위한 IoT 센서 설치 위치 선정’에 대한 것이다. 조 학생은 제공된 공공데이터와 관련 정책을 바탕으로 최적입지 선정 모델을 개발해 각 과제를 해결했다.

조 학생은 지자체와 정부가 제공한 인구현황, 주요 시설위치, 교통량 등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최적 입지 지수를 설계하고, 최적화된 시설 위치를 도출하는 방식으로 과제를 수행했다. 이와 함께 관련 정책, 예산 요소도 고려해 현실적인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했다.

광양시의 전기차 충전소 입지와 관련해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래 사용자가 필요로 할 지역을 예측한 설치 방안을 제시했다. 안양시의 센서 설치 방안에서도 센서별 맞춤 위치 선정법을 제안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조 학생은 “수상 이후 안양시 관계자분이 실제 설치 과정에 모델을 활용하고 싶다며 도움을 부탁했다”며 “직접 개발한 모델이 실생활에 적용될 가능성을 인정받아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권상진 산업공학과 교수는 “학생이 연구실에서 노력을 바탕으로 실제 문제 해결에 나서 좋은 성과를 거둬 자랑스럽다”며 “현실 데이터를 활용해 현장의 문제를 푸는 노하우를 익히는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