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5952 1112020120664635952 04 0403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3866000

쿠바·중국 미 대사관 의문의 두통···러시아의 극초단파 공격 가능성

글자크기

미 국립과학원 전문가위원회 보고서

NYT, “러시아 소행일 수 있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과 쿠바의 미국 대사관 직원들이 근무 당시 겪은 두통 같은 신경계 증상은 극초단파 공격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국립과학공학의학원(NASEM)이 19명의 전문가 위원회를 구성해 연구한 결과 극초단파를 포함한 고주파 에너지가 이 기이한 질병의 가장 가능성이 있는 원인일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고 보도했다.

2016년 쿠바의 미국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직원 일부는 두통과 어지럼증, 기억력 상실을 비롯해 한밤중 거주지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은 경험이 있다는 증상을 호소했다. 이후 2018년 중국에서 일한 대사관 직원과 가족 일부도 같은 증상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증상은 쿠바 수도 아바나의 이름을 따 ‘아바나 증후군’이라고 명명됐다. NYT는 쿠바, 중국과 다른 나라를 포함해 수십 명이 같은 피해를 봤고, 해외 지국을 찾은 미 중앙정보국(CIA) 당국자들도 비슷한 증상을 경험했다고 전했다.

NASEM의 전문가위원회는 화학적 노출이나 전염병 등 다른 원인을 고려했지만 그럴 것 같지 않다며 피해자의 증상이 고주파 에너지에 의한 공격과 좀 더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NYT는 이 사건이 러시아 소행일 가능성을 거론했다. 보고서는 가해자를 따로 특정하지 않았지만 러시아와 구 소련이 고주파 기술에 관해 중요한 연구를 했다고 언급한 대목이 있다는 것이다. 또 소련은 70~80년대 모스크바의 미국 대사관을 극초단파로 공격한 전력이 있다고 NYT는 전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