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322 0042020120564633322 04 0401001 6.2.3-RELEASE 4 YTN 59903065 false false false false 1607167305000

"북한 간첩 활동 교두보는 오스트리아 빈...밀수 통로"

글자크기
오스트리아 수도 빈이 북한 해외 간첩 활동의 교두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서방의 한 고위 정보당국자가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로 무역이 제한된 북한이 밀수 활동을 벌이는 통로가 빈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빈에서 활동하는 북한 국가보위성 요원이 10명에 달한다며 이들의 주요 임무는 기초적인 정보 수집 외에 북한 재외공관 감시와 불법적 물자 조달 등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제재와 전염병 방역으로 경제가 더 어려워진 북한에 오스트리아가 유럽에서 무기와 명품을 밀수하는 핵심 통로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