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297 0182020120564633297 02 02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58359492 false false false false 1607167009000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318일만에 1만명 넘었다…갈수록 가속

글자크기
서울 발생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일 1만명을 넘었다.

서울 발생 첫 확진자가 보고된 1월 23일을 '제1일'로 따져서 318일만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5일 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확진자가 9951명으로 집계됐으며 그 때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신규 확진자가 160명 추가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최소 1만111명이며, 인구 대비 확진자 발생률은 10만명당 104.0명이다.

서울 확진자 누계가 10명, 100명, 1천명이 된 날짜는 각각 2월 6일, 3월 3일, 6월 8일이다.

서울시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올해 8월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집회 집단감염을 계기로 급격히 늘다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면서 9월 들어서는 확산이 주춤했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올해 10월 중순을 변곡점으로 확산세가 되살아났으며, 그 후로 확산 속도가 갈수록 가속되고 있다.

서울 확진자 누계가 5000명(9월 21일)에 이르는 데는 거의 8개월이 걸렸으나, 그 뒤로 단 두 달 반만에 5000여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최근 정부와 서울시가 방역 대책을 강화했으나, 확산 가속을 저지하는 데는 역부족인 모양새다.

겨울의 초입인 12월에 들어서는 서울 발생 하루 신규 환자 수가 연일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서울 신규환자 역대 1·2·3위 날짜는 이달 3일(295명), 2일(262명), 4일(235명) 등 최근 사흘간이다. 역대 4위는 지난달 25일(212명)이었다.

[김진솔 기자 jinsol0825@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