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0915 0242020120564630915 02 02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7147767000

"마스크 덕분에"…확진자 3명, 700명과 함께 예배 후에도 추가 확진자 '0'

글자크기

방역당국 수원중앙침례교회,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

코로나19 확진자 3명, 확진 이전에 1~3차례 예배 참석

확진자와 예배 참석자 모두 마스크 착용

교회 측 마스크 착용 여부 철저하게 준수해

700명 전수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 1명도 없어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바이러스 전파가 가능한 기간에 700명이 참석한 교회 예배에 참석했음에도 단 1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사례가 나왔다. 예배 시 확진자는 물론, 참석자 모두 철저하게 마스크를 착용했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수원중앙침례교회 사례를 방역 우수사례로 소개했다. 해당 교회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교인 3명이 바이러스 전파가 가능한 기간 각각 1~3차례 예배에 참석했고,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 모두 예배 시 마스크를 착용했고, 예배에 참석한 모든 교인이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교회는 건물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불가능하고 입장 시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관리자를 층별로 여러 명 지정해 마스크 착용 여부를 관리 감독하기도 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3명은 확진됐지만 접촉자인 그 교인 700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추가감염자는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감염자들이 확진되기 전에 마스크를 잘 착용해서 방문했던 교회에서 추가전파가 차단된 우수사례”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