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9480 1112020120564629480 04 0402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35372000

다이아 1만2,000여개 빼곡히···인도 보석상 반지 '기네스 기록'

글자크기
서울경제


인도의 한 보석상이 1만여 개 다이아몬드가 빼곡히 박힌 반지를 만들어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

5일 AFP통신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메루트의 보석상 레나니 쥬얼이 지난달 30일 다이아몬드 1만2,638개로 반지를 제작해 ‘반지 한 개에 가장 많은 다이아몬드’ 부문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종전 세계 기록은 7,801개의 다이아몬드를 사용했다.

이번에 신기록을 세운 반지의 이름은 반지의 이름은 ‘메리골드 다이아몬드 반지’(Marigold diamond ring)다. 무게는 165.45g이고, 38.08캐럿의 천연 다이아몬드가 사용됐다. 이 반지의 크기는 손등 대부분을 가릴 정도로 크며, 꽃잎 모양이 모두 다르게 디자인됐다.

서울경제


보석상 측은 인도에서는 메리골드가 모든 사람의 삶에 번영과 행운을 가져다주는 것으로 여겨진다며 작명 이유를 밝혔다. 메리골드는 천수국, 만수국 등으로 불리는 국화과 식물이다.

반지를 제작한 보석 디자이너 하싯 반살(25)은 “인도 다이아몬드의 허브 도시 수랏에서 2년 전 보석 디자인을 연구하던 중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내 목표는 늘 1만 개 이상의 다이아몬드를 이용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반지를 사겠다는 연락들이 왔지만 거절했다”며 “이 반지는 당장 판매할 계획이 없다. 자부심의 문제다. 값을 매길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