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262 0252020120464626262 04 04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9974000

트럼프가 해고하려던 파우치 “바이든의 유임 제안 바로 수락”

글자크기
조선일보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유임 요청을 즉각 수락했다고 4일(현지 시각)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백악관 코로나TF(태스크포스) 소속인 파우치 소장은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과는 방역 대책을 놓고 수차례 대립해왔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미 NBC방송 인터뷰에서 유임해달라는 바이든 당선인의 요청을 받고 바로 그 자리에서 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연히 바이든 당선인이 제안한 최고 의학자문역 역할을 받아들일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만나 자신의 최고 의학자문역이 되어 코로나 대응팀의 일원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파우치 소장이 코로나 백신이 안전하다고 말한다면 국민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접종받겠다면서 그에 대한 신뢰를 강조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소장.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 트럼프 백악관 코로나TF 소속이다.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인 파우치 소장은 방역보단 경제활동 재개를 우선시한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차례 이견을 빚어왔다. 백악관은 코로나 재확산 책임을 파우치 소장에게 돌리고 공개적인 흠집 내기를 시도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파우치 소장을 공개 석상에서 비판하며 그를 해임할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100일 간 마스크 쓰기'를 제안한 것에 대해 “좋은 아이디어”라고 평가하면서도, 마스크 착용은 100일 이후에도 계속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월과 2월, 그리고 3월이 되면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게될 것”이라며 “지금은 버티고 포기하지 말아야 할 때”라고 했다.

[이옥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