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072 0022020120464626072 01 01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87493000

홍준표 “집으로 돌아가는 길 험난…복당 거부시 다른 길 모색”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준표(왼쪽) 무소속 의원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지난 3일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신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 “상당 기간 어렵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만약 당원들이 (복당을)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히말라야 오지 학생들이 일주일 이상 산 넘고 강 건너 어렵게 학교 가는 길을 다큐멘터리로 본 일이 있다”며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지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하는 게 아니”라며“나의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 주시면 흔쾌히 받아들이고 만약 당원들이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홍 의원은 특히 주 원내대표 등을 겨냥해 “당원들이 지금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으니 지도부 신임 여부도 전 당원 투표로 재신임 여부(투표)를 실시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