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00382 0142020120364600382 02 0202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993448000

'조국 딸 표창장 위조 반박' 장경욱 "진중권, 검찰에 고소"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장경욱 동양대학교 교수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서울서부지검에 형사 고소했다고 3일 밝혔다. 장 교수는 민사소송도 따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진중권씨를 명예훼손, 모욕, 그리고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형사 고소했다"고 전했다.

장 교수는 "진중권 전 교수는 작년 11월17일부터 금년 2월17일까지 3개월에 걸쳐 자신의 SNS 및 유튜브 방송에서 저를 표창장 사건의 '허위폭로자'로 명명하면서 잘못된 추정에 기초한 허위 내용으로 저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사기를 쳤다' '거짓말을 했다' '재임용에 탈락할까 봐 총장을 몰아내려고 했다' '그럴 시간이 있으면 논문이나 쓰라'는 등 사실과도 안 맞는 모욕적 언사를 서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입은 추가적 피해가 컸던 점, 매번 인내하며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멈추지 않고 반복적으로 집요하게 지속한 점, 자신의 오류가 확인된 부분에조차 사과를 하지 않은 점으로 인해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는 지난해 9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제기한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표창장 위조 의혹에 반박해왔다. 진 전 교수는 장 교수의 주장이 허위라며 이에 또 반박하면서 두 교수는 SNS상에서 설전을 계속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