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91968 0252020120364591968 01 0103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975343000

尹 찍어내기 막히자, 조국·추미애 이번엔 ‘검찰당 프레임’

글자크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추미애 전현직 법무장관이 3일 일제히 ‘검찰당(黨)’이라며 조직 전체를 싸잡아 비판했다.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해 평검사들까지 일제히 반발하자 공격대상을 ‘개인 윤석열’에서 검찰조직 전체로 확대한 것이다. 야당은 “다시는 권력형 비리 수사는 할 수 없게끔 검찰을 손 보겠다는 의도”이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피고인이라는 ‘족쇄’를 찬 몸이지만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검찰을 공격했다. 그는 “수차례 강조했지만, 한국 검찰은 준(準) 정치조직이자 검찰당(黨)인 것”이라면서 “검찰당은 수구정당 및 수구언론과 항상 연대해왔다”고 썼다. 이어 “검찰당 구성원들은 ‘당수(윤 총장 지칭)’의 대권후보 1위 등극 소식에 득의만면, 기세등등하고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같은 날 추 장관도 페이스북에 ‘검찰당’을 거론했다. 그는 “검찰은 수사와 기소의 잣대를 고무줄처럼 임의로 자의적으로 쓰면서 어떤 민주적 통제도 거부하고 있다”며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다면서 검찰당이라 불릴 만큼 이미 정치세력화된 검찰이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정치권에선 검찰총장 직무배제의 역풍(逆風)으로 위기에 몰리자, 친문(親文)지지층 결집을 시도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조선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차량을 타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주차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야당은 “지지층 결집으로 ‘검찰당’에 대한 비판 여론몰이를 한 뒤, 오는 4일 윤 총장 징계위에서 해임결론까지 이끌어내겠다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윤 총장 찍어내기에 대해 국민여론이 돌아서자, 검찰이라는 조직 전체를 매도하는 프레임 공격이라는 것이다. 국민의힘 홍종기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얼마나 감추고 싶은 것이 많으면 이런 비민주적·반법치적 폭주를 계속하는지 국민들의 의심만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