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6399 0242020120364586399 03 03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6964400000

빅3 산업 키운다…삼성·현대차·SK하이닉스 호재(종합)

글자크기

경제장관회의 “빅3 산업, 제2 소부장으로 육성”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지원 본격화

경제부총리 주재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 발족

“재정·금융·세제 집중지원, 규제 획기적 혁파”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빅3 산업 관련 규제를 혁파하고 집중 지원에 나선다. 삼성전자(005930),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셀트리온(068270), 현대차(005380), SK하이닉스(000660) 등 주요 기업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이데일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빅3 산업에 대해 지난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대책’에 버금가는 각별한 육성 대책을 추진코자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4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소위 빅3 산업에 대해 지난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대책’에 버금가는 각별한 육성대책을 추진코자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빅3 산업 혁신성장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체감되도록 하겠다”며 △재정·금융·세제 집중지원 △규제의 획기적 혁파 △기업 간 수직·수평협력 생태계 조성 △빅3 산업 인프라 구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벤처기업 1000곳을 키우는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젝트’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시스템 반도체의 경우 반도체 생산공장의 대규모 투자와 관련한 애로사항을 점검해 해소하기로 했다. 바이오헬스의 경우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규제를 혁파하고 2조2000억원 규모의 국가신약개발 연구개발(R&D) 및 바이오펀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미래차의 경우 전기·수소충전소를 확대하고 전기·수소차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전방위 지원을 하기로 했다.

경제부총리가 현안을 직접 챙기며 부처 간 이견을 조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민관합동 회의체로 소규모 혁신성장전략회의 성격의 ‘혁신성장 BIG 3 추진회의’(위원장 경제부총리)를 구축하기로 했다.

부총리 주재 회의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금융위원장이 참석하고 필요 시 환경부·국토교통부 장관도 참석하기로 했다. 빅3 관련 업계·전문가 등 민간위원도 위촉해 회의에서 함께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달 중순 첫 회의를 시작으로 격주로 정례 회의가 개최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시스템반도체 경우 파운드리 분야 세계 1위 도약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22년까지 파운드리 글로벌 시장점유율 18%, 팹리스 2%를, 2025년까지는 각각 25%, 5% 목표를 달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미래차 경우 세계 최고 수준 전기·수소차 생산국가 도약 목표 하에 2022년까지 미래차 38만대 보급, 수출 비중 10%를, 2025년까지는 133만대 보급, 20% 목표를 이루기로 했다. 이어 바이오헬스 경우 K-바이오 차세대 성장동력화 목표로 2022년까지 수출액 200억달러, 세계시장 점유율 3%를, 2025년까지 300억달러, 4.2% 목표를 추진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빅3 산업 분야는 지원, 규제 등이 다수 부처와 관련돼 있어 범정부 차원의 강력한 추진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며 “대기업·중소기업, 수요기업·제조기업 간 협업모델 활성화 등 동반성장을 통해 빅3 산업 생태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