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84720 0682020120364584720 01 01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961760000

盧 소환한 추미애에…“급하긴 했나봐” “주책 말고 사퇴해”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언급하며 검찰을 비판한 데 대해 범야권에서는 “친노를 끌어들여 지지자를 재결집하려는 속셈”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3일 페이스북에 “자신이 탄핵했던 노 전 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한 추 장관. 급하긴 급했나 보다”라며 “민심과 여론의 되치기에 겁나기도 하고, 모든 책임을 혼자 독박쓸지도 몰라 쫄기도 하고. 결국 마지막 동아줄은 친노친문 대깨문들과 운명공동체 전략으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징계위 열고 해임 강행하고 대통령 재가하면 추미애와 문재인은 온전히 운명공동체가 되는 셈”이라며 “더이상 밀리지 않도록 친문진영 재결집하고, 밀려도 친문과 함께 옥쇄하겠다는 각오를 과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본인을 내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압박이기도 하다”며 “문 정권이 자신을 토사구팽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독박거부의 의사표시”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미 이용구 차관을 징계위원장 맡기지 말라고 지시하고, 징계는 전적으로 추 장관의 결정이고 대통령은 법에따라 징계결과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라며 “최악의 경우 추 장관과 손절 가능성을 이미 열어놓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윤 총장 찍어내기의 역풍이 거셀 경우, 秋文 공동전선이 깨지면 추 장관의 행보가 과연 어떨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에 추 장관 기사를 링크하며 “잔머리 굴리는 것 보라. 이 퍼포먼스는 문 정권의 공식미학이 된 탁현민 스타일. 자기가 위태롭게 되자 노무현의 추억을 소환하여 다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겠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노 전 대통령은 자신의 가족이 비리에 연출됐을 때 지지자들에게 ‘나를 버리라’고 했다. 그것은 나를 버려야 진보의 가치가 산다는 뜻이었다”며 “유서에는 ‘아무도 원망하지 말라’고 적었다. 원한의 정치가 국가와 민주주의에 치명적인 해를 끼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저들은 노무현의 이름으로 노무현의 정신을 배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하늘에서 이를 보면 얼마나 억울하고 화가 나겠나. 저들은 자신들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대중의 ‘원한’을 활용해 왔다”며 “요즘은 저들이 정말로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원한’을 가졌는지조차 의심한다. 그 원한에 진정성이라도 있다면, 그걸 저렇게 싸게 팔아먹지는 못할 테니까”라고 지적했다.

동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추 장관을 향해 “더 이상 노무현을 욕보이지 말라”며 “주책 좀 그만 부리고 이제 사퇴하시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오전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 등을 올리며 “검찰은 이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는 무서운 집단이 돼버렸다. 전직 대통령, 전직 총리와 전직 장관도 가혹한 수사활극에 희생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검찰에 대한 장문의 비판과 함께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되고 말 것이다. 그렇기에 저의 소임을 접을 수가 없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