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71626 0512020120264571626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918201000

YS차남 김현철 "유신 철권통치도 YS 제명했다가 끝장"

글자크기

"이제부터 불행하고 비참한 미래가 당신 기다릴 것"

뉴스1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모식에서 분향을 하고 있다. 2020.11.2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과거 18년 유신 철권통치도 김영삼 총재를 우격다짐으로 국회에서 제명했다가 끝장난 것을 기억하시는가"라고 했다.

김 이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 선에서 끊어보려고 했는데 그게 잘 안 되나 보다. 피를 안 묻혀보려고 했는데 세상일이 단지 권력만 쥐었다고 당신 뜻대로만 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이사는 "노무현(전 대통령)이 왜 당신한테 정치하지 말라고 했는지 이제야 무슨 소리인지 좀 알겠다"며 "제 작은 소견이지만, 만약 당신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해임하는, 결정적인 우를 범하는 순간부터 세상은 당신 뜻과는 달리 상당히 다른 세상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이사는 "당신 덕분에 윤 총장이 대선 1위 후보로 일약 등극했다"며 "이제부터 정말 상상할 수 없는, 불행하고 비참한 미래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음을 기억하고 각오하라"고 덧붙였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