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5221 0092020120264555221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78058000

국민의힘 지도부·중진 "文대통령, 추미애와 공범될 수도"(종합)

글자크기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

"尹 몰아내려 무리수 쓰면 후회할 상황 와"

"추미애 경질하고 이낙연 국조 수용하라"

"정권, 윤석열 찍어내기 후폭풍 명심해야"

"추미애 장관 추태는 묵과할 수 없는 범죄"

"검찰개악 책동을 멈추고 검찰개혁 하라"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성진 문광호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와 중진의원들이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업무 복귀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경질할 것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여당을 향해 "윤 총장을 몰아내려 자꾸 무리수를 쓰면 결국 과거 정권처럼 나중에 후회밖에 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 도래하는 걸 명심하고, 현 상황을 빨리 해결하는 방법을 모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이것은 오직 임명권자 대통령만이 할 수 있다"면서 "대통령은 특정인에 대해 집착하지 말고 냉정한 입장에서 국가 장래를 위해,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무엇이 옳은가를 냉정히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어긴다고 주장하지만, 국민이 보기에 중립성을 훼손하는 것은 법무장관"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추 장관에게 징계를 취하하도록 명령해주고 이런 사달을 일으킨 추 장관을 즉시 경질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징계 회부는 내용과 절차 모두 잘못됐다고 법무부 감찰위도 만장일치로 결정했고 어제 법원 판결도 직무정지 효력 정지이긴 하지만, 그런 것(징계 회부)이 잘못됐단 점이 포함됐다"며 "이 단계에선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취하하는 것이 가장 정도(正道)"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먼저 국정조사를 제안했다"면서 "우리가 국정조사 요구서를 내놓은 상태이니 즉각 수용하길 바라고 딴소리하지 말길 바란다. 공당 집권여당 대표의 국조 발언은 뒤로 물릴 수가 없다. 즉각 국정조사 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역사는 반복된다는 말 있다. 되풀이되는 역사 속에서 교훈을 얻으라"며 "박정희 정권의 몰락은 고집스런 정권이 김영삼 전 대통령의 의원직을 박탈하는 데서부터 촉발됐다"고 언급했다.

정 의원은 "(김영삼 전 대통령 찍어내기는) 누가 봐도 상식적이고 이성적이지 못한 장면이었다"며 "현 정권은 눈엣가시 같은 윤 총장을 찍어내려 하고 있다. 윤 총장 찍어내기의 후폭풍은 김영삼 찍어내기 후폭풍의 데자뷰가 될 수 있음을 현 정권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홍문표 의원은 "역사가 살아있다면 이 문제는 추 장관은 말할 것도 없고 문 대통령도 공범자가 될 수밖에 없다"며 "이 엄청난 현실이 대한민국 백주대낮에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국민과 함께 이 문제를 걱정하고 노력을 배가해야 한다"며 "그 일환으로 청와대 앞에서 초선들이 1인 시위를 하는 것은 아주 적절하고, 여기에 또 힘을 실어서 우리가 확산하고 잘못된 문재인 정부의 종말을 우리가 마무리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김기현 의원은 "법무부 감찰위 결과와 서울행정법원 결정을 놓고 보면 추 장관이 벌인 추태는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추 장관의 행위는 단독행위가 아닌 것이 분명하다. 혼자 할 수 없는 행위"라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양심이 남아 있는 검사들이 곳곳에 남아 있어서 비리가 언제든지 들통날 수 있음을 권력을 안다"며 "그래서 청와대의 사냥개 충견 노릇을 충실히 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만들어 수사조차 못하고 덮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추미애 공수처가 있다면 지금과 같은 권력 비리는 아예 수사 시작도 못 하고 무혐의 처분이 나고 말았을 것"이라며 "그래서 공수처는 권력비리 은폐처"라고 했다.

복당 후 중진회의에 처음 참석한 권성동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말로는 검찰개혁, 검찰개혁 하는데, 사실상 검찰개혁이 아닌 검찰개악, 검찰장악을 하고 있다"면서 "정의감 있는 검찰들은 전부 좌천시키고, 정권의 말을 잘 듣는 충견 같은 검사들만 요직에 등용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하고, 권력의 오만은 권력의 몰락을 재촉하는 것"이라면서 "(윤 총장의 직무배제 효력에 대한) 법원의 결정이 났다. 온 국민이 반대하는 직무배제 조치, 징계 조치를 문재인 정부는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검찰 개혁의 완성을 위해 검찰총장의 임기를 지켜야 하고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검찰개악, 장악 책동을 멈추고 진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한 발을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moonlit@newsis.com,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